검찰, '조국 펀드' 투자 업체 대표 자택 압수수색

입력 2019-09-10 10:32수정 2019-09-10 10:46

제보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웰스씨앤티 대표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10일 오전 노원구 최모 대표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 즁이다.

웰스씨앤티는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출자금 14억 원 대부분을 투자받은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다.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있던 때 관급공사를 다량 수주해 조 장관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검찰은 전날 최 대표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또 검찰은 이상훈 코링크PE 대표에 대해서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ㆍ배임,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영장을 청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엇갈린 시각…주가 방향은
  • 2
    [베스트&워스트] 아시아나항공 무상감자 착시효과 327%↑…한파 수혜 백광산업
  • 3
    [베스트&워스트] 저평가 부각 엔에프씨 ‘56.94% 급등’...매각 지연 SNK 25.17%↓

사회 최신 뉴스

  • 1
    속보 ‘재구속 갈림길’ 이재용, 파기환송심 출석…묵묵부답
  • 2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실시간 시청률 ‘12.47%’
  • 3
    안상태 와이프, 층간소음 항의 이웃 저격? “키보드 워리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