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규제 대응' 소재·부품·장비 제품 시험인증 기간 대폭 축소

입력 2019-09-04 06:00

제보하기
5일 시험인증 신속처리 서비스 시행…조기시장 진출 기대

(자료=국가기술표준원)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에 나서는 국내 기업의 시험인증 소요기간이 대폭 단축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한국인정기구(KOLAS) 9개 공인기관이 5일부터 시험인증 신속처리(Fast-Track)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9개 공인기관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한국의류시험연구원(KATRI), FITI시험연구원, KOTITI시험연구원, 에이치시티, 케이씨티엘이다.

시험인증 신속처리 서비스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에 포함된 6대 분야(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기초화학)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일본산 대체 소재‧부품‧장비를 개발해 대일(對日) 의존도 완화를 추진하는 국내 기업도 신청대상이다.

서비스가 적용되면 품목별 대기기간 및 시험기간이 최대 2분 1로 단축돼 조기에 시장진출이 가능해진다. 서비스 이용에 따른 기업의 추가 비용 부담은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하고 발생하지 않는다.

국표원은 한국시험인증산업협회와 함께 시험인증 신속처리 서비스 참여를 원하는 KOLAS 공인기관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서비스 범위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운영 중인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 및 '범부처 일본 수출규제 애로 현장지원단'과 연계해 수출규제로 인해 애로를 겪고 있는 기업에 1대 1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서비스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 또는 시험기관에 문의·신청하면 된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그동안 국내 기업이 외산 대체품을 개발했더라도 신뢰성 검증 부재 등으로 수요기업들이 적극적인 대체를 기피하는 경향이 있었다“면서 "이번 시험인증 신속처리 서비스를 통해 신뢰성을 검증하고,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연계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2
    미스터트롯 영화제작, 브라운관 넘어 스크린까지…인기 종횡무진
  • 3
    김호중 하차, ‘사랑의 콜센타’ 7인→6인 된 이유…인사도 없이 하차 ‘아쉬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원유 수요 위축 우려에 하락…WTI 1%↓
  • 2
    [상보] 뉴욕증시, 美 양호한 경제 지표·추가 부양책 협상 지연에 혼조세…다우 0.29%↓
  • 3
    [1보] 국제유가 하락…WTI 1%↓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