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日대응 재생에너지 설비 국산화 박차

입력 2019-08-22 12:30

제보하기
태양광 설비업체 에스에너지 방문…국산화 방안 논의

▲한국동서발전 사옥 전경(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은 21일 표영준 동서발전 사업본부장이 국내 태양광 발전설비 전문 기업인 에스에너지의 대전 공장을 방문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재생에너지 설비 국산화 및 기술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뤄졌다.

동서발전은 에스에너지와 지난달 25MW급 당진화력본부내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공사계약을 체결했다. 에스에너지는 이번 공사에 국산 모듈을 포함한 인버터, 변압기 등 모든 주요 기자재를 100% 국산자재로 조달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에너지전환이라는 대변혁의 시대에 국내 재생에너지 제조사의 기술경쟁력 강화는 필수적”이라며 “태양광 모듈뿐만 아니라 재생에너지 산업의 국내 기술자립도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재생에너지분야 산학연과 공동으로 총 연구비 425억6000만 원 규모의 11개 연구개발(R&D)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삼성전자, 매년 배당 9.8조로 상향
  • 2
    삼성전자, 새 주주환원책으로 주가 부양할까
  • 3
    [상보] 뉴욕증시, 이익 확정 매도·FOMC 실망에 급락…다우 2.05%↓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아스트라제네카 CEO "한국, 바이오 글로벌 엔진 도약...의약품 협력 희망"
  • 2
    작년 1인당 양곡 소비량 66.3kg…40년 전의 절반 수준
  • 3
    일평균 외환거래 4년만 감소, 감소폭 금융위기후 최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