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CI 8월 변경, 신흥시장 한국 비중 0.31%P↓-삼성증권

입력 2019-08-08 19:35

제보하기

삼성증권은 8일 글로벌 주가지수 산출기관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의 8월 정기 변경으로 신흥시장(EM) 지수 내 한국 비중이 0.31%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증권 김동영 연구원은 “이날 발표된 8월 정기 변경은 기존에 알려진 대로 사우디아라비아의 최종 편입과 중국A주 포함 비율 확대 등 내용을 담고 있다”며 “이번 변경에 따라 EM 지수 내 한국 비중은 11.61%에서 11.30%로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MSCI EM 내 한국 비중 감소는 MSCI 추종 자금의 한국 종목 매도를 유발해 시장 수급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론적인 수급 영향은 7조 원 매도이지만 실제로는 월간 7000억 원 정도의 순매도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이달 외국인 순매도가 벌써 1조 원을 넘었지만 김 연구원은 아직 MSCI 이슈가 별로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평가하고 월 중반부터 점차 반영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8월 한 달간 외국인 순매도는 총 1조5000억~2조3000억 원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김 연구원은 또 이번 정기 변경으로 MSCI EM 내 중국 비중은 종전 31.31%에서 31.56%로, 사우디아라비아의 비중은 1.44%에서 2.80%로 각각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섬진강ㆍ영산강ㆍ황룡강 범람…주요하천 인근 침수피해 속출
  • 2
    섬진강 제방 약 100m 붕괴…남원 금지면 금곡교 인근
  • 3
    [내일 날씨] 서울 등 중부지방 다시 비 쏟아진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언택트 ‘맞수’ 네이버ㆍ카카오 하반기 관전 포인트
  • 2
    SK바이오팜, 내달 코스피200 지수 특례 편입···주가 또 뛸까?
  • 3
    한국코퍼레이션, 밸류플러스투자조합1호로 최대주주 변경 “거래 재개 최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