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사흘째 하한가…시총 2조 증발

입력 2019-08-06 17:06

제보하기

신라젠이 펙사벡 임상 중단 여파로 사흘째 하한가를 기록했다.

6일 코스닥 시장에서 신라젠은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9.98%)까지 떨어진 1만5300원에 마감했다.

개장 직후 하한가로 직행한 주가는 문은상 신라젠 대표가 자사주 12만9000주를 장내 매입했다는 소식에 잠시 반등할 기미를 보였지만 이내 하한가로 떨어졌다.

신라젠은 앞서 지난 2일과 5일에도 하한가로 마감했다.

이로써 시가총액은 지난 1일 종가 기준 3조1654억 원에서 이날 1조871억 원으로 2조783억 원 감소했다. 코스닥 시총 순위는 3위에서 13위로 떨어졌다.

앞서 지난 2일 신라젠은 미국의 독립적인 데이터 모니터링 위원회(DMC)가 바이러스 기반 면역항암제 펙사벡의 간암 임상 3상 시험의 무용성 평가와 관련해 임상시험 중단을 권고했다고 공시했다.

회사 측은 4일 기자 간담회를 통해 그동안 진행한 임상 3상은 조기 종료돼 더는 환자를 모집하지 않으며 재개될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LG전자 스마트폰 인수 후보, SK 1순위 거론
  • 2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리얼 맛집, '숯불 닭갈비vs철판 닭갈비' 한 지붕 두 맛집 '명○○○○'…대박 비결은?
  • 3
    ‘뽕숭아 학당’ 박주미 나이, 역대급 동안 미모의 비결…“이것 달고 살아”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거래소, 지난주 76종목에 시장경보...“현대차ㆍ애플 협업 및 정치인 테마주 모니터링”
  • 2
    증시 활황에 2020년 주식결제대금 전년 대비 ‘46%↑’…417조 원
  • 3
    LG전자 스마트폰 인수 후보, SK 빈그룹 등 잠재 후보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