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78.6/1179.0, 1.15원 상승..미중협상 재개 기대

입력 2019-07-24 07:40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상승했다. 미중 무역협상이 재개될 것이라는 기대감과 미국 기업 실적호조 등이 영향을 미쳤다. 미국 S&P500 지수가 5거래일만에 3000선을 기록하는 등 뉴욕 3대증시는 상승세를 보였다. 글로벌금융시장에서 달러화도 강세를 기록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78.6/1179.0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1.15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78.9원) 대비 1.1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8.22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152달러를, 달러·위안은 6.8848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 씨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도착…13일 발인
  • 2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 206명…사흘째 200명대
  • 3
    속보 아들 박주신 씨 박원순 시장 빈소 도착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문재인 대통령, 백선엽 장군 빈소에 조화 보내 애도
  • 2
    정치권,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 두고 갈등 격화
  • 3
    머스크, 테슬라 주가 고공행진…버핏 제치고 세계 7위 부호 올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