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편두통 환자 830만...편두통으로 결근ㆍ결석 10년 새 2.5배↑

입력 2019-07-19 13:56수정 2019-07-19 16:56

제보하기
10년 새 의사 진단 받은 편두통 환자 10% 늘었지만 적극적인 치료 필요성 인식 높아져야

▲편두통으로 인한 결근 결석을 경험한 환자 비율(대한두통학회)
편두통으로 회사에 결근하거나 학교에 결석하는 환자들이 10년 새 2.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편두통 환자 중 의사의 진단을 받은 비율 역시 약 10% 상승했지만 여전히 적극적 치료에 대한 인식은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두통학회는 19일 프레스센터에서 창립 2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2009년 1507명과 2018년 2501명 각각 국내 성인 대상 ‘편두통 유병 현황과 장애도’를 조사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편두통은 4시간에서 길게는 72시간 동안 머리가 지끈거리고 구역·구토 등의 소화기 문제를 동반한다. 구역·구토 등 소화기 문제가 동반되고 일부 환자에서는 빛이나 소리에 의해 편두통이 더욱 심해지는 경험을 하기도 한다.

조사 결과 유병률은 2018년 기준 16.6%로 2009년 17.1%와 큰 차이가 없었으며, 약 830만 명이 편두통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진단율과 두통으로 인한 장애 검사에서는 유의미한 차이가 확인됐다.

전체 편두통 환자 중 의사의 진단을 받은 비율은 2009년 30.8%에서 2018년 33.6%로 약 10% 상승했으며, 편두통으로 인해 결근이나 결석을 하거나 가사노동을 하지 못한 경험이 있는 환자가 31.2%으로, 2009년(12.1%) 대비 2.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업이나 직장 업무, 가사에서 능률 저하를 느꼈다는 응답도 44.8%로 2009년(26.4%) 대비 1.7배 증가했다.

더욱이 편두통 환자 3명 중 2명(66.4%)이 두통으로 적절한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치료를 위해 병의원을 방문한 환자는 16.6%에 그쳐 적극적인 치료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은 아직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두통학회가 19일 프레스센터에서 창립 2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주민경 대한두통학회 부회장(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신경과)이 발표를 하고 있다.(대한두통학회)
주민경 대한두통학회 부회장(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신경과)은 “편두통은 WHO에서 선정한 질병 부담 2위의 질환으로 이번 조사를 통해 국내 역시 편두통으로 인한 환자들의 사회적 제약이 심각하고, 그 부담이 과거 대비 증가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편두통이 한창 사회생활을 하는 중년층에 많이 발생하는 질환임을 고려할 때, 편두통으로 인한 일상생활의 제약이 반복된다면 이는 곧 사회적 부담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병건 대한두통학회 회장은 “과거에는 두통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두통을 꾀병이라 치부해 버리는 인식이 만연했던 탓에 통증이 심한 편두통 환자들도 고통을 숨기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대한두통학회)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분당에서 산본으로... 1기 신도시 리모델링 '배턴 터치'
  • 2
    2020년 추석 인사말 문구, 부모님·가족·지인 추석 인사말…"몸은 멀어졌어도 마음은 가까이"
  • 3
    [증시 키워드] 램데시비르 2배 효과 치료제로 정치권도 관심보인 신테카바이오…입찰 3파전 두산인프라코어

기업 최신 뉴스

  • 1
    컴업 2020, 깨진 유리 이미지화한 새 BI 공개
  • 2
    티웨이항공, 비행기 타면 공유 킥보드 씽씽 할인
  • 3
    돌아오는 중국 보따리상…면세점 매출 4개월 연속 증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