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 부회장, 11일까지 일본 머문다…대형은행 등과 회동

입력 2019-07-09 14:09수정 2019-07-09 14:11

제보하기
규제 대상 되는 소재업체들과의 협의는 늦어질 전망

현재 방일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대형은행 등과의 협의를 위해 11일까지 머물 방침이라고 9일(현지시간) 일본 아사히TV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일본 정부가 4일부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하자 이 부회장은 대응책 마련을 위해 7일 밤 8시께 일본에 도착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11일쯤까지 일본 대형은행, 반도체 제조업체들과 협의를 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반도체 소재 조달이 막힐 우려가 있는만큼 그 대응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TV는 설명했다. 일본 대형은행들은 자국 기업에 대한 영향력이 크다. 또 일각에서는 한일 갈등으로 일본계 은행이 한국에 푼 자금을 회수할 것이라는 우려도 고조되고 있다.

아울러 이 부회장은 현지 반도체 제조사 임원들을 만나 일본 정부 조치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파악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아사히TV는 규제 대상이 되는 소재를 취급하는 일본 업체들과 이재용 부회장의 협의는 늦어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美 신규 부양책 불확실성 속 혼조세…다우 0.1%↓
  • 2
    [코로나시대 물류혁명 1-②] 패키징, 어디까지 해봤니?...진화하는 종이 상자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경기 김포도 물량부족에 '전세난'...이번주 1.21% 껑충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美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8만 명 넘어…팬데믹 이후 최대
  • 2
    중 "미국이 코로나19 배상책임 물으면 보복할 것"
  • 3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7명ㆍ사망자 2명 발생…"단풍철ㆍ핼러윈, 위험 요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