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손, 지난해 영업손실 72억원...적자폭 확대

입력 2019-06-05 16:52

제보하기

바른손은 지난해 영업손실이 약 72억 원으로 적자폭이 전년대비 150.58% 늘어났다고 5일 공시했다. 이 기간 매출액은 65억 원으로 32.21% 줄었고, 당기순손실은 107억 원으로 손실폭이 87.16% 늘었다.

회사 측은 “영화제작 매출이 감소했고, 종속회사 게임 출시 지연으로 영업비용이 증가했다”면서 “영업권 손상차손 및 당기손익 인식 금융자산평가손실로 인한 금융비용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월세 5만원' 영구임대주택에 벤츠·BMW 등 외제차 즐비
  • 2
    중국 "'코로나 백신' 공공재로…합리적 가격에 세계에 제공"
  • 3
    정치권 들썩인 나훈아 공연…"노래로 국민 위로 받아"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오픈뱅킹 참여 늦어지는 카드사…분담금이 뭐길래
  • 2
    “추석 연휴 서학 개미 모셔라”…증권사 서비스 강화 나선다
  • 3
    추석 후 신용대출 어려워진다…‘이자·한도’ 얼마나 조정되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