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아파트 단지·집 근처 골목서 교통사고 확률↑”

입력 2019-05-03 13:45

제보하기
현대해상, 어린이 생활안전 실태조사 발표

▲현대해상 '어린이 생활안전 실태조사' (출처=현대해상)

초등학생들이 교통사고를 당할 확률이 가장 높다고 느끼는 곳은 아파트 단지 내 주차장과 집 주변 골목길로 조사됐다. 실제로 도로가 아닌 곳에서 발생한 사고의 절반이 아파트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안전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3일 현대해상이 발표한 ‘어린이 생활안전 실태조사’에 따르면, 아파트에 거주하는 초등학생 86%는 단지 안이 가장 위험하다고 대답했다. 학교 주변 안전지대인 스쿨존이 위험하다고 응답한 학생도 14% 수준으로 조사됐다.

아파트 단지 안에서는 ‘주차장(약 30%)’이 가장 위험한 곳으로 꼽혔다. 이어 응답자는 단지 내부 골목길의 차량과 오토바이(28%), 단지 내부 건널목을 빠르게 지나가는 차량(20%)을 위험 요인이라고 응답했다.

어린이가 가장 많이 타고 다니는 이동 놀이수단은 자전거였다. 킥보드와 인라인스케이트도 아이들이 즐겨 이용했다. 하지만 안전장비 착용률은 자전거(42%)와 킥보드(24%) 모두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인라인스케이트만 68%로 상대적으로 안전장비 착용률이 높았다.

저연령층의 스마트폰 보유 비율이 늘어나면서 이들의 보행 안전도 중요한 문제로 떠올랐다. 초등학생 99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77명(78%)이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었다.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률도 40%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에 사고가 났거나 나기 직전 상황인 아차사고 비율도 지속해서 증가했다.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 관련 아차사고율은 2017년 31%에서 올해 약 36% 수준으로 올랐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스쿨존 통학로 외에도 아파트 단지 내 통학로 사고 위험을 예방하는 대응책이 필요하고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도 강화해야 한다”며 “또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 위험성을 교육하는 등 적절한 지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서준 윤식당3, 최우식과 함께…절친 ‘방탄’ 뷔 출연 기대해도 될까?
  • 2
    민주당, '대주주 5억 원' 보도에 "사실 아니다. 기준금액 미정“
  • 3
    이건희 편지, SNS 무분별 확산…삼성 측 “가짜 편지다” 부인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지원안, 보상 아닌 무이자대출”…옵티머스 피해자들 NH證 집단소송
  • 2
    윤석헌 금감원장 "은행권, 소비자 펀드 피해 적극 구제해야"
  • 3
    현대차, 자사주 66만주 취득 후 우리사주조합에 출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