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녀 프로포폴 투약 사망' 의사 오늘 구속영장 심사

입력 2019-04-20 11:20

제보하기

동거녀에게 처방전 없이 프로포폴을 투약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성형외과 의사가 구속의 갈림길에 섰다.

서울중앙지법은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0일 오후 성형외과 의사 A(43)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다.

경찰에 따르면 A 씨와 동거하던 B(28) 씨는 지난 18일 낮 12시 5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프로포폴 수액 바늘을 팔에 꽂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마약류관리법과 의료법 위반,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A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조회공시] 현대중공업지주,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추진 관련
  • 2
    [시황_정오] 코스닥 849.91p, 하락세 (▼4.21p, -0.49%) 반전
  • 3
    [증시 키워드] 씨젠, 실적+MSCI 편입 기대감에 이어지는 '급등세'…현대차 '신고가'

사회 최신 뉴스

  • 1
    고용부차관 "연말 플랫폼 노동자 보호 대책 마련"
  • 2
    [코로나19 지역별 현황] 대구 6943명·서울 1645명·경기 1593명·경북 1410명·검역 1260명·인천 386명·광주 208명 순
  • 3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9명 증가…“거짓질술한 확진자 고발조치 예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