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1분기 기대치 상회 실적 전망 ‘목표가↑’-NH투자증권

입력 2019-04-10 07:44

제보하기

NH투자증권은 10일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대해 1분기 실적 호조가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30만 원에서 36만5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 이지영 연구원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은 1분기 연결기준 매출 3643억 원, 영업이익 257억 원으로 매출 및 수익성 모두 시장기대치를 웃돌 것으로 추정한다”며 “코스메틱 부문은 매출 983억 원, 영업이익 197억 원, 의류 부문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2195억 원, 42억 원, 라이프스타일 부문은 매출 466억 원, 영업이익 19억 원”으로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화장품 사업의 호조로 2019년 화장품 매출 추정을 기존 3500억 원에서 4200억 원으로 상향함에 따라 목표주가를 22% 올렸다”며 “브랜드별 매출은 ‘비디비치’ 2880억 원, 수입브랜드 1070억 원, ‘연작’ 250억 원으로 가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2019년 화장품 영업이익률은 20.8%로 전년의 19.7% 대비 1.1%포인트 개선될 것으로 추정한다”며 “매출이 전년 대비 두 배 가까이 늘어나 영업레버리지가 크게 발생할 수도 있으나, 신규화장품 개발 등으로 판관비도 증가할 수 있어 당장은 수익성에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라이관린 법적대응, 키스 마크 무슨 일?…“실력도 없으면서 톱스타 행세”
  • 2
    신민아 해킹피해, 불화 폭로 등 악재 겹쳐…팬들 '위로'
  • 3
    속보 진주시 단체연수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5명 추가…총 34명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국거래소, 아이퀘스트 등 4개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승인
  • 2
    기재부, 올 국고채발행 6년만에 연간계획물량 전액 채울 듯
  • 3
    LG, LG신설지주 분할 재상장 예비심사 신청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