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김학의 의혹, 박근혜 청와대가 묵살”

입력 2019-03-25 21:28

제보하기

(뉴시스)
조응천 더불어미니주당 의원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임명 전 성접대 의혹 관련 보고서를 썼으나 박근혜 청와대가 묵살했다고 밝혔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 의원은 “당시 (김 전 차관 동영상 관련) 검증보고서를 올렸으나 청와대 본관 쪽에서 ’본인이 아니라는데 왜 자꾸 없는 사실로 사람을 무고하느냐’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6년이 지나서 명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본관에서 그런 얘기를 한다는 말을 듣고 내가 ‘뜨악’했다”며 "도대체 김 전 차관과 박 전 대통령이 무슨 관계이길래 김 전 차관의 심경을 읽어서 저렇게 이야기를 하나 그랬다”고 말했다.

당시 조 의원이 올린 검증보고서를 사실상 박 전 대통령이 무시하고 김 전 차관 임명을 강행했다는 것이다. 다만 조 의원은 당시 올린 보고서가 관련 ’소문’을 정리한 정도였고, 사실 확인이 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검증 과정에서 저는 최선을 다해야 하니까 경찰 수사 담당자와 통화했다. 그런데 경찰에서는 모르는 척 했고, 김 전 차관이 임명되자마자 (관련 사실을 공개하며) ‘뒤통수’를 때렸다”며 “당시 경찰 수사라인 ’물갈이ㄴ도 박 전 대통령이 이런 상황에 분노해 조치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조 의원은 경찰 수사 초기 청와대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는 내 업무 영역이 아니라 알 수가 없다. 당시 박근혜 정부가 출범을 해서 인사 수요가 많이 쏟아졌다. 난 신경 쓸 이유도 없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연습생 출신 한서희, 집행유예 기간…또 다시 마약 성분 검출
  • 2
    박원순 사망 소식에 시신 안치 서울대병원 '숙연'
  • 3
    [종합2보] 박원순 삼청각 인근서 숨진 채 발견…경찰 “타살 혐의 없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비거주자 NDF 3분기째 순매도, 일평균거래 88.9억달러 ‘10분기만 최저’
  • 2
    코로나19 진정세…외국인 6월중 국내증권투자 24.8억달러(3조원) 유입
  • 3
    [여의도 말말말]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에 홍준표 "고인 명예 실추되는 일 없길"·김여정 "연내 북미정상회담 없다" 外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