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환경계획 한국협회, SK이노베이션과 ‘일회용품 안 쓰기 캠페인’ MOU

입력 2019-03-07 15:05

제보하기

▲유엔환경계획 김재범 사무총장(좌)과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우)이 6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일회용품 안 쓰기 캠페인’ MOU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 제공=SK이노베이션)

유엔환경계획한국협회는 6일 SK이노베이션과 '일회용 안 쓰기 캠페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김재범 유엔환경계획 사무총장과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유엔환경계획과 SK이노베이션은 지구온난화 대응 및 환경 보호를 위해 일회용품 안 쓰기 캠페인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측은 '아.그.위.그.(I Green We Green의 줄임말)' 추진 본부를 공동으로 구성한다.

'아.그.위.그.'는 SK이노베이션이 지난해 11월부터 시행해온 친환경 캠페인에서 이름을 따온 것이다.

아.그.위.그. 캠페인은 일회용 컵 대신 머그잔 또는 텀블러를 사용하자는 취지로 SK이노베이션 사내에서 시작돼 지난해 12월 사외로 확장됐다.

배우 정경호, 가수 소녀시대 효연, 2NE1 출신 공민지 등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동참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김재범 사무총장은 "일상 속 작은 실천으로 큰 환경적 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SK이노베이션의 아.그.위.그. 캠페인을 크게 확대하면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판단해 SK이노베이션과 공동 추진을 하기로 했다"며 "일회용품 안 쓰기 캠페인을 추진하며 지구온난화로 발생 가능한 여러 환경적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사내외에서 일회용품에 대한 환경적 경각심을 일깨우고 실제로 사용을 줄이기 위해 아.그.위.그. 캠페인을 시행해 왔다"며 "일회용 컵 사용을 줄이는 아.그.위.그. 캠페인에서 한 단계 확장된 '일회용품 안 쓰기 캠페인'을 위해 SK이노베이션의 모든 인프라를 동원해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환경계획과 SK이노베이션은 이번 MOU를 통해 지구온난화 대응을 위한 대중의 이해와 참여를 촉구하고, 실제적인 환경 문제 해결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각급 민관단체들에는 유엔환경계획 한국협회의 인증패가 제공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안 간다" 류호정 누구?…박원순 비서 '당신'으로 지칭하기도
  • 2
    [위클리 제약·바이오] 미국 ITC "대웅, 메디톡스 영업비밀 침해" 예비판결 外
  • 3
    김호중 하차설, TV조선 '사랑의 콜센터' 떠나나?…"앨범 작업 집중"

기업 최신 뉴스

  • 1
    ㈜한진 상반기 영업이익 527억…전년비 30.8%↑
  • 2
    BMW, PHEV '뉴 X5 xDrive45e' 사전계약 시작…예상가격 1억1300만 원부터
  • 3
    한상혁 방통위원장 “역사 왜곡·집단 차별 영상 유통 막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