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4당, 예타 면제에 “선심성 퍼주기” 비판…민주 “지역숙원사업”

입력 2019-01-30 15:53

제보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여야는 30일 정부가 국가균형발전 명목으로 24조 원 규모의 국책사업에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면제하기로 한 것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야당들은 예타 면제가 내년 총선을 겨냥한 선심성 퍼주기라고 비판하는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의 이번 예타 면제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이뤄진 지역숙원사업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예타 면제는 내년 총선을 겨냥한 매표행위"라며 "이는 측근의 지역을 밀어줘 집권을 공고히 하려는 것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친한 지방자치단체장 순서대로 결정됐다는 얘기가 벌써 파다하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문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지는 지역을 쪽집게식으로 결정했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이거야말로 풀면 살고, 안 풀면 죽는다는 식의 총선 대비용 정책"이라면서 "국정의 사유화, 묻지마 국정 운영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공사업이 국익에 들어맞는지 검증하는 최소한의 검증장치가 바로 예타"라며 "예타를 면제하고 추진한 4대강 사업에 혈세 20조 원이 낭비되고, 유지에만 매년 5000억이 소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경제 어려움을 타개하고, 기울어진 지역 민심을 회복하려는 정부의 노력을 이해하지만, 혁신성장을 강조하는 정부가 예타 면제를 통한 단기 경기부양에 급급하는 건 옳지 않다"면서 "문 대통령이 과거 야권에 있을 때 그렇게 비판했던 토건 경제로 돌아가는 것은 더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호남권 사업인 새만금공항은 이미 예타를 통과했는데, 이번에 다시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사례"라며 "반면 '김경수 KTX'라 불리는 남부내륙철도사업은 과거 예타에서 수차례 떨어졌지만 이번에 포함되는 정반대 사례"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기이한 일이고 엿장수 맘대로"라며 "이런 일이 발생한 원인은 경제를 정치로 풀려는 발상 때문으로, 정권이 바뀔 때마다 시시때때로 바뀌는 국가정책을 신뢰할 국민은 없다"고 꼬집었다.

정의당은 김용신 정책위의장 명의 성명에서 "새로운 토건의 시대가 열릴 수 있다는 우려를 금치 못한다"며 "예타 조사는 국가 재정 운영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담보하는 최소한의 장치로, 정권의 취사선택에 따라 제도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는 결코 올바르지 못하다"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은 야당의 비판에 대해 유감이란 뜻을 밝혔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일부 야당과 언론이 '선심성 총선쇼', '세금낭비'라며 전혀 사실이 맞지 않는 주장을 펴고 있어 유감"이라며 "이번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예타 면제는 합법적 절차에 따른 것이며 특정 지역에 대한 특혜는 더더욱 아니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이번 정부의 조치가 지방의 자립기반을 확충해 각 지역에 사람과 기업이 모이는 활기찬 곳으로 탈바꿈하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민주당, '대주주 5억 원' 보도에 "사실 아니다. 기준금액 미정“
  • 2
    이건희 편지, SNS 무분별 확산…삼성 측 “가짜 편지다” 부인
  • 3
    홍승범-권영경, 21년 차 조연 부부…떡볶이 장사로 생계유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원·달러 NDF 1132.5/1133.0, 4.85원 상승..미 코로나19 2차 대유행 우려
  • 2
    [상보] 국제유가, 코로나19 재확산 국면에 급락…WTI 3.2%↓
  • 3
    [상보] 뉴욕증시, 코로나19 폭증에 급락…다우 2.29%↓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