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건자재 업계 최초 ‘CES 혁신상’ 영예

입력 2019-01-08 11:00

제보하기

▲ 8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IT(정보기술) 전시회 'CES 2019'에서 '스마트홈(Smart Home)부문-혁신상' 수상작으로 결정된 LG하우시스의 '히든 디스플레이 핸들' 제품.(사진 제공=LG하우시스)

LG하우시스가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창호 손잡이로 국내 건축자재 업계 최초로 ‘CES 2019’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LG하우시스는 8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IT(정보기술) 전시회 ‘CES 2019’에서 ‘히든 디스플레이 핸들(Hidden Display Handle)’이 스마트홈(Smart Home)부문-혁신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히든 디스플레이 핸들은 IoT 기술로 날씨 예보와 대기 미세먼지, 실내공기질(CO2, TVOCs) 등의 정보를 종합해 창호 핸들에 내장된 디스플레이에 환기 관련 안내를 해주는 미래형 창호 손잡이 제품이다.

△눈이나 비, 미세먼지 등으로 창호 개폐에 주의를 요하는 경우 △실내공기가 좋지 않아 환기가 필요한 때 △기상 및 실내공기가 좋지 않아 청정기를 가동해야 하는 경우 등 날씨와 실내공기질에 맞춰 필요한 정보가 표시된다.

특히 외출중에도 모바일 앱을 통해 창호 개폐 상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개방형 플랫폼(Open platform)을 기반으로 공기청정기를 비롯한 다양한 IoT 제품들을 제어할 수 있어 지능화된 실내공기질 관리가 가능하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래 주거공간을 선도할 혁신 제품으로 인정받아 올해 CES에서 혁신상을 수상하게 됐다. 전세계 모바일, 가전, 통신, 자동차 주요 업체들이 새로운 IT 신기술을 선보이는 CES 전시회에서 국내 건축자재 기업이 혁신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히든 디스플레이 핸들’은 이번 ‘CES 2019’ 전시 기간 동안 혁신상 수상 제품들과 함께 전시장내 별도의 쇼케이스 공간에 전시되고 있다. 창을 여닫는 것에 그쳤던 기존 창호 손잡이의 개념을 뛰어넘는 혁신성으로 관람객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민희 LG하우시스 연구소장 상무는 “IoT 기술이 주거 공간으로 확산되면서 전통적인 산업으로 여겨지는 건축자재 업계도 이에 발맞춰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 히든 디스플레이 핸들이 그 대표적인 케이스”라며 “향후에도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삶을 바꿀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히든 디스플레이 핸들’은 디스플레이가 꺼져있을 때는 화면이 드러나지 않는 일체형 구조로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여 ‘2018 iF 디자인상’에서 빌딩 테크놀로지 부문- 본상을 수상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담합설’까지 등장한 하남 3호선 연장 논란…국토부 “사실무근”
  • 2
    [증시 키워드] 한풀 꺽인 SK바이오팜…피라맥스 임상 병원 확대에 신풍제약 '급등'
  • 3
    유럽 전기차 판매 정상화, 국내 수혜 배터리 업체는?

기업 최신 뉴스

  • 1
    자동차매매사업조합 “완성차 제조업체의 중고차 시장 진출 규탄한다”
  • 2
    [2보] 방통위, 이통3사 512억 과징금…평균 24만원 초과 지급
  • 3
    삼성 QLED TV, 출시 3년 새 1100만 대 판매 돌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