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 1년' 올리브영 강남본점, 누적 고객 500만 돌파...'국내고객' 매출 1위점 '등극'

입력 2018-10-01 08:00수정 2018-10-01 09:05

제보하기

▲올리브영 강남본점에서 상품을 살펴보고 있는 고객들의 모습(사진제공=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 강남본점이 누적 방문객 500만 명을 돌파하며 강남 쇼핑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국내 대표 헬스앤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은 강남본점이 개장 1년 만에 누적 방문객 500만 명을 넘어섰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올리브영은 전국 매장 중 국내 고객 매출 1위 점포로 안착했다.

강남본점은 지난해 9월 30일 강남역 핵심 상권에 4개층 초대형 규모로 개장한 올리브영 대표 플래그십스토어다.

올리브영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매출은 개장 직후인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 39% 신장했다. 매출 뿐만 아니라 고객 수도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현재 강남본점은 올리브영 전국 매장 중 명동본점에 이어 매출 2위를 기록 중이다. 국내 고객 매출로만 집계했을 때는 1위다. 명동본점이 외국인 관광객이 선호하는 K-뷰티 쇼핑의 메카라면 강남본점은 대한민국 2030 젊은 세대가 가장 즐겨찾는 매장으로 인식되고 있다. 강남본점의 경우 유동인구가 많은 주말에는 내점 고객수가 일 평균 2만 명을 넘어선다.

강남본점은 색조 수요가 높은 강남 상권 특성을 반영해 1층을 색조로만 구성했으며, 온라인에서 입소문이 난 인디 브랜드부터 프리미엄까지 색조 포트폴리오를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강남본점의 1년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색조 매출이 전체의 40%를 차지했다. 이는 올리브영 매장 평균인 25%를 훨씬 웃도는 수치다. 강남본점에서 가장 인기 있는 상위 브랜드 역시 맥과 쓰리컨셉아이즈(3CE), 클리오 등 모두 색조 브랜드였다.

또한 강남본점은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업계 최초의 스마트 스토어로 알려져 있다. 'AR(증강현실)'을 활용한 디지털 디바이스를 곳곳에 접목해 고객 체류 시간이 일반 매장보다 2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강남본점은 올리브영의 핵심 DNA인 가성비와 트렌드, 쇼핑의 재미를 한데 집약한 대표 매장으로, 1년 만에 국내 고객 매출 1위 점포라는 목표를 달성했다”며 “경기 침체 속에서도 순항하며 명실상부 강남역 상권을 대표하는 쇼핑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 만큼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안 간다" 류호정 누구?…박원순 비서 '당신'으로 지칭하기도
  • 2
    [위클리 제약·바이오] 미국 ITC "대웅, 메디톡스 영업비밀 침해" 예비판결 外
  • 3
    김호중 하차설, TV조선 '사랑의 콜센터' 떠나나?…"앨범 작업 집중"

기업 최신 뉴스

  • 1
    ㈜한진 상반기 영업이익 527억…전년비 30.8%↑
  • 2
    BMW, PHEV '뉴 X5 xDrive45e' 사전계약 시작…예상가격 1억1300만 원부터
  • 3
    한상혁 방통위원장 “역사 왜곡·집단 차별 영상 유통 막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