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삼성투자 구걸논란’에 대해 ‘투자 종용은 우려스럽단 취지’

입력 2018-08-23 13:25

제보하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삼성 투자 구걸 논란’ 관련,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투자를 요청·종용하는 모습은 우려스럽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청와대가 대기업에 가지 말라고 하는 게 있을 수 있는 일이냐”는 말에 이 같이 대답했다.

김 부총리는 “(장하성 실장이 삼성전자에) 가지 말라고 한 것은 아니고 가는 것에 대해서는 아주 좋은 생각이라고 했는데, 투자를 정부가 요청 내지 종용하는 모습은 좀 조심스럽지 않겠느냐 하는 정도의 의사 전달이 저한테 있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구걸이 아니라 애걸복걸이라도 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대기업을 찾아다니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도 찾아다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장 실장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부총리에게 삼성전자 방문이 투자 압박으로 느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날씨] 성큼 다가온 가을…중부지방 한때 빗방울
  • 2
    [1보] 국제유가 혼조세…WTI 0.3%↑
  • 3
    전공의협의회, 의대생·교수 주도 의료정책감시기구 참여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제유가, 산유국 감산 준수 움직임 확산 속 혼조세…WTI 0.3%↑
  • 2
    [상보] 뉴욕증시, 기술주 불안·미중 갈등에 하락…다우 0.88%↓
  • 3
    [1보] 국제유가 혼조세…WTI 0.3%↑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