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한, 그러나 강렬한 변화, 기아차 2019년형 스팅어

입력 2018-05-29 10:40

제보하기

기아자동차가 디자인 고급화와 편의장비를 확대한 2019년형 스팅어를 출시했다.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을 추구해온 스팅어는 지난해 5월 데뷔 이후 틀을 깨는 디자인과 날카로운 성능을 앞세워 기아차의 당당한 이미지 리더로 자리잡았다.

2019년형 새 모델은 디자인 고급감을 키우고 고급 사양을 확대했다.

먼저 디자인에 고급감을 더하기 위해 뒤쪽 방향 지시등을 LED 방식으로 바꿨다. 이밖에 △심리스(Seam-less) 플로팅 타입 8인치 내비게이션 △6컬러 인테리어 무드조명 △알루미늄 콘솔 어퍼 커버 △메탈 인서트 도어 가니시 △블랙 스웨이드 소재 헤드라이닝 등을 확대 도입했다.

엔트리 트림에도 고급 디자인 사양을 모아 ‘스타일 패키지’를 마련했다. 더 많은 고객이 스팅어만의 고급스러운 디자인 감성을 누릴 수 있도록 배려한 것. 더불어 3.3T 모델에는 강한 개성을 뽐낼 수 있는 유채색 계열의 ‘마이크로 블루’ 컬러를 추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기아차는 지난 1년간 스팅어 고객을 면밀히 분석한 결과를 반영해 고객이 선호하는 다양한 고급 사양의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동시에 신규 사양을 도입해 상품성을 높였다.

전자식 변속기 노브,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등 고급 편의 사양이 2019년형부터 다양한 모델에 기본으로 도입됐다. 서버형 음성인식 시스템 ‘카카오i’가 적용된 UVO 3.0 서비스가 새롭게 추가돼 모든 스팅어 고객에게 5년간 기본으로 제공된다.합리적 가격과 편의성을 중시하는 고객을 위해 △천연가죽 시트 △동승석 파워시트·워크인 디바이스 △전동식 세이프티 트렁크 등 기존 상위 트림에 쓰였던 고급 편의사양을 엔트리 트림에서도 선택할 수 있는‘컴포트 패키지’도 마련했다.

기아차는 디자인 고급감 강화,고급 사양 운영 확대 등으로 2019년형 스팅어의 상품 가치를 크게 높였음에도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해 △2.0T 모델은 3570만~3840만 원 △2.2 디젤 모델은 3790만~4090만 원 △3.3T 모델은 단일 트림으로 5030만 원으로 책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확률 전면 오픈”…기업기밀 공개 초강수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기업 최신 뉴스

  • 1
    엔쓰리엔, 지난해 영업익 1.7억…흑자 전환
  • 2
    보자기로 포장한 와인 탄생…나라셀라 친환경 패키지 선보여
  • 3
    대상-정푸드코리아, ‘삼포’ 제품 독점공급 업무 협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