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3月 내수판매 6272대…전년比 57.5% 감소

입력 2018-04-02 14:23

제보하기
지난달 수출 3만4988대 머물러, 구조조정 분위기에 내수 침체

한국지엠(GM)이 3월 한 달 동안 총 4만1260대(내수 6272대, 수출 3만4988대)를 판매했다. 대대적인 할인판매와 프로모션을 선보였음에도 내수 판매는 지난해 3월보다 57.5%나 줄었다.

2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지난달 내수 판매는 영업일수가 적었던 2월보다 8.1% 증가했다. 3월 들어 시작한 ‘쉐비 프로미스’ 프로모션에 힘입어 스파크(5.0%)와 크루즈(14.1%), 캡티바(56.8%), 올란도(20.0%) 판매가 모두 전월보다 증가했다.

특히, 지난달부터 고객 인도를 개시한 순수 배터리 전기차 볼트는 160대가 판매되며 전기차 시장 경쟁에서 앞서 나가는 발판을 마련했다.

수출은 소폭 감소하는데 그쳤지만 3월 내수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1만4778대)보다 57.5% 감소한 6272대에 머물렀다.

데일 설리번(Dale Sullivan) 한국지엠 영업ㆍ서비스ㆍ마케팅부문 부사장은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프로모션과 쉐보레 제품에 대한 고객의 긍정적인 반응을 확인하고 있다”며, “4월에도 보증기간 연장과 중고차 가치 보장을 통해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라이관린 법적대응, 키스 마크 무슨 일?…“실력도 없으면서 톱스타 행세”
  • 2
    신민아 해킹피해, 불화 폭로 등 악재 겹쳐…팬들 '위로'
  • 3
    속보 진주시 단체연수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5명 추가…총 34명

기업 최신 뉴스

  • 1
    현대기아차, 스마트팩토리 브랜드 '이포레스트' 론칭
  • 2
    '버시스ㆍ비주얼ㆍ올블랑',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 해결사' 선정
  • 3
    11번가, 코리아센터 지분 팔았다…아마존과 협업 변수 될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