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헬스케어, 외교부와 공조해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성사

입력 2020-03-26 15:29

제보하기
주한 모로코대사 직접 방문해 계약 체결

▲샤픽 라샤디 주한 모로코 대사가 오상헬스케어를 방문해 진단키트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오상자이엘)
오상자이엘 자회사인 오상헬스케어는 외교부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모로코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세계 각국은 코로나19 방역과 진단키트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 세계에서 국내 진단키트의 우수성이 호평을 받으면서 한국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한국정부는 현재까지 47개국으로부터 진단키트 지원 요청을 받은 상태다.

오상헬스케어 관계자는 “최근 외교부과 긴밀히 협력해 전세계 60여개국과 협의하던 중, 주한 모로코 대사가 직접 방문해 빠르게 계약이 성사된 것”이라며 “회사는 오늘 모로코와 10만명 분량의 공급계약 체결과는 별도로 1만명 분량의 진단키트를 인도적 차원에서 무상공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특별히 이번 수출건은 외교부와 협력해 아프리카 거주 우리 국민들을 귀국시키는 특별기편으로 모로코 정부가 직접 가져가는 방안이 논의 중이며, 오상헬스케어는 외교부와 함께 다른 국가 대사관들과도 키트 공급을 협의중이다.

최근 오상헬스케어는 외교부 알선으로 루마니아 국영기업과 200만명 분량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세계적인 호평을 받으면서 전 세계 60여 개국에서 수출문의를 받고 있으며 추가 대량수주에도 공급에 문제가 없도록 생산능력 확충을 완료해 놓은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오상헬스케어는 국내 식약처 수출허가 및 유럽인증(CE-IVD)을 획득을 통해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정확도와 기술력에 대해 이미 검증을 받은 상태다. 각종 성인병 및 바이러스 질병진단 의료기기 전문업체로 정부가 선정한 월드클래스 300 히든챔피언 강소기업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외교부 “한국 3개 업체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 2
    CJ ENM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마포 상암동 사옥 폐쇄
  • 3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최소 12명…접촉자 약 300명

기업 최신 뉴스

  • 1
    “스토리텔링형 매장이 뜬다” 이마트, 차별화 그로서리 매장 ‘토마토 뮤지엄’ 선봬
  • 2
    "패션부터 명품 화장품까지" SSG닷컴, 400개 브랜드 최대 88% 할인
  • 3
    “코로나19엔 분산 쇼핑”...현대백화점, 코로나19에 봄 세일 ‘마케팅 공식’바꾼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