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 바닷가 사진으로 세 번의 심경…“정신이 오락가락한다” 무슨 일?

입력 2020-03-23 20:09

제보하기

▲가희가 논란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출처=가희SNS)

가수 가희가 바닷가 방문 게시물로 시작된 논란에 심경을 전했다.

23일 오후 가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나는 왜 XX 짓을 반복하는가. 정신이 오락가락한다”라며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앞서 가희는 지난 19일 자녀들과 발리의 바닷가에 방문한 사진을 올렸다가 논란에 휘말렸다. 코로나19로 민감한 시기에 마스크도 없이 바다에 간 것에 많은 이들이 불편함을 드러냈다.

이후 이날 가희는 총 3번의 심경을 올렸다. 처음 올린 심경에서 가희는 “엄마의 마음으로 아이들과 바다에 간 것”이라고 장문의 해명을 남겼지만, 오히려 비난만 거세졌다. 이 글에는 곧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라는 내용도 담겨있었다.

두 번째 심경에서 가희는 “저의 어리석은 글을 용서해 달라. 제가 어리석고 모자라서 그렇다”라고 사과했다. 이후 약 1시간 뒤 올라온 심경에는 “나는 왜 XX 짓을 반복하는가. 정신이 오락가락한다”라며 다소 걱정스러운 내용이 담겨 안타까움을 안겼다.

현재 모든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하지만 팬들은 가희의 이전 게시물을 통해 “힘내라”, “누구나 실수는 한다”, “앞으로 잘하시면 된다”, “자책하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응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스토리텔링형 매장이 뜬다” 이마트, 차별화 그로서리 매장 ‘토마토 뮤지엄’ 선봬
  • 3
    미국 확진자 11만 명 넘어...트럼프, ‘강제 격리’ 검토

사회 최신 뉴스

  • 1
    로또904회당첨번호 '2·6·8·26·43·45'번…1등 당첨지역 어디?
  • 2
    [오늘의 띠별 운세] 63년생 : 재수 대길하니 주식 투자도 길하며 또한 얻을 것이 많으리라.
  • 3
    ‘사이버사 정치댓글’ 연제욱 금고 2년 확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