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금리ㆍ환율ㆍ유가 등 걱정거리 산재 ‘목표가↓’-하나금융

입력 2020-03-02 07:58

제보하기

하나금융투자는 2일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감가상각비 감소를 제외하곤 모든 게 걱정거리로 남아 있다며 목표가를 5만 원에서 3만6000원으로 하향했다.

유재선 연구원은 “4분기 매출액은 6조9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9.7% 감소했다”며 “유가 약세와 가스판매 실적 부진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업이익은 4203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6% 감소했다”며 “유가가 상승하고 판매량도 좋았던 2018년 흐름과 정확히 반대 이유로, 운전자본 축소와 적정투자보수 감소가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유 연구원은 “최근 주요 지표들의 변화 흐름을 감안하면 올해 실적에서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은 감가상각비 효과뿐”이라며 “금리와 유가는 또 다시 약세로 전환했고 기말 배당을 결정할 환율은 1200원을 상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올해는 기저전원 회복과 전력수요 감소, 높은 겨울철 기온에 발전용과 도시가스 모두 판매 전망이 불투명하다”며 “영구채 상환으로 자기자본이 3086억 원 감소했지만 2019년 별두 순이익은 816억 원으로 자본비율 하락이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유 연구원은 “베타는 개선됐지만 나머지 이익 변수 흐름이 바닥인 주가와 낮아진 천장을 증명하는 모습”이라고 총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 3
    [종합] 질본 "대구 사망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판단"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계기업 돋보기] 보해양조, 2015년 끝으로 이자 감당 못 해…공장 가동률도 뚝뚝
  • 2
    스튜디오드래곤, 드라마 수출 비중 30% 넘어...언택트 수혜 가속화
  • 3
    삼영이엔씨, 황혜경ㆍ이선기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