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구미사업장서 '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 나와

입력 2020-02-29 10:22

제보하기

(연합뉴스)

삼성전자 구미 사업장에서 두 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29일 산업계 따르면 삼성전자의 경북 구미 1사업장(네트워크사업부) 직원이 전날 저녁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19일부터 자가격리 중이며, 곧 2차 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격리 직전 18일 네트워크 장비 제조 거점인 수원 사업장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즉시 구미 1사업장과 수원 사업장 대한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아직까지 추가적인 사업장 폐쇄는 계획하지 않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구미 2사업장(무선사업부)에 확진자가 나와 22∼24일 사업장을 폐쇄했다. 두 확진자 동선은 겹치지는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2
    정우성 공식입장, 부친 노환 별세…코로나19로 조문 어려워 “가족과 잘 보내드릴 것”
  • 3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기업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2
    대주주 투자 끊긴 쌍용차, 마힌드라 철수설 일축…"자산 매각으로 재원 확보"
  • 3
    '코로나 영향' 미국ㆍ유럽 신차판매 사실상 중단…車 수출 감소 불가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