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 한국 여행경보 '3단계'로 격상...“한국 여행 재고”

입력 2020-02-27 10:28수정 2020-02-27 10:28

제보하기

미국 국무부가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로 격상했다고 26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3단계는 국무부의 4단계 여행경보 등급 중 ‘여행 재고’에 해당한다.

미 국무부의 여행경보 등급은 △1단계 ‘일반적인 사전주의 실시’, △2단계 ‘강화된 주의 실시’, △3단계 ‘여행 재고’, △4단계 ‘여행 금지’로 구성된다.

국무부의 이 같은 결정은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면서 위기감이 고조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날까지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60명으로 늘어났다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을 인용해 CNBC가 보도했다. 이날 미국에서는 일본 요코하마항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탈출한 미국인 승객 가운데 6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나온 미국인 승객 가운데 확진자는 42명으로 늘어났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속도로 늘고 있는 한국, 이탈리아 등에 대한 입국 제한에 대해 "적절한 때에 할 수 있지만 지금 당장은 적절한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 대신 국무부의 여행경보 단계를 높였다.

앞서 CDC는 24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인 ‘경고’로 격상하고, 자국민들에게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시는 현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음에도 확산 위험에 관한 시민들의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25일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2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3
    정우성 공식입장, 부친 노환 별세…코로나19로 조문 어려워 “가족과 잘 보내드릴 것”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러시아 코로나19 확진자 5000명 넘어…신규 환자만 658명
  • 2
    코로나19 확진자 늘어나고 있는 도쿄…143명으로 최다
  • 3
    터키 재외투표 중단…투표자 중 코로나19 확진자 나타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