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료원 후송 40대 남성 숨져…코로나19 역학조사·응급실 폐쇄

입력 2020-02-17 12:11수정 2020-02-17 12:13

제보하기

(뉴시스)

부산의료원에 후송된 40대 남성이 응급실에서 치료하던 중 사망해,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응급실이 폐쇄됐다.

경찰에 따르면 17일 오전 9시께 부산 연제구 부산의료원 응급실에 A(40대) 씨가 119구조대원에 의해 실려 왔다. A 씨는 호흡곤란과 가슴 통증을 호소해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했으나 숨졌다.

A 씨는 발열 증상은 없었으나 보건당국은 코로나19 가능성에 대비해 이 남성이 머무른 부산의료원 응급실을 이날 오전 9시 45분부터 폐쇄하고 역학 조사에 들어갔다.

A 씨는 베트남 여행을 갔다가 이날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학 조사 결과는 약 6시간 뒤에 나올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 3
    [종합] 질본 "대구 사망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판단"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존 크래신스키 주연…"아무 소리 내지마라! 소리 내는 순간 죽는다" - 4월 4일
  • 2
    강원 고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멧돼지 첫 발견
  • 3
    기상청 "북한 황해북도 송림 동북동쪽서 규모 2.2 지진 발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