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델바이스 피는 곳” 둘리커플 재회 장소 어디? 꽃말 부정한 손예진

입력 2020-02-16 22:37수정 2020-02-17 00:02

제보하기
손예진 "에델바이스 꽃말 못 받아들여"

(출처=SNS )

에델바이스와 꽃말이 드라마 소재로 등장했다.

에델바이스는 16일 방송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등장했다. 현빈이 준 에델바이스를 1여년 간 정성들여 키운 끝에 손예진은 꽃을 피워내는데 성공했다. 개화 즈음 현빈의 마지막 예약 문자 내용은 “에델바이스가 피는 나라에서 만납시다”였다.

에델바이스는 고산 식물로 유럽 알프스의 영원한 꽃으로 알려져있다. 별처럼 생긴 벨벳같은 하얀 꽃은 ‘순수’의 상징으로 삼아왔다. 고귀한 흰 빛이란 뜻을 갖고 있다. 꽃말은 소중한 추억이다.

에델바이스가 피는 곳에서 만나기로 한 두 사람은 수차례 엇갈렸지만 끝내 다시 연을 맺었고 매년 2주씩 서로를 위한 휴가를 보내는 모습을 마무리로 보여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사회 최신 뉴스

  • 1
    [장운길 세무사의 절세 노하우] 세금 제때 납부하지 않으면?
  • 2
    [생활과 세금] 개인사업자, 늘어난 세금 부담된다면 법인 전환 고민을
  • 3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