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싱가포르 '코로나19' 오염지역 지정 계획 아직 없어"

입력 2020-02-14 21:14

제보하기

▲중국 수도 베이징의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지하철역 계단을 내려가고 있다. 베이징/로이터연합뉴스

정부가 중국은 물론 일본과 싱가포르 등 주변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의 80대 여성은 진단이 안 된 상태에서 사망한 중대한 사례"라며 "일본의 지역사회 내 감염의 위험도에 대한 평가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일본을 비롯해 환자가 다수 발생한 싱가포르를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거나, 안 하겠다는 결정을 내린 건 아니지만 위험도를 지속해서 평가할 것"이라며 "상황 변화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내 '코로나19' 환자의 발생과 방역 수준도 꼼꼼하게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김강립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전일부터 중국의 확진환자 기준 변경으로 후베이성 내의 환자는 임상진단만으로도 확진환자로 포함되고 있다"며 "중국 내의 코로나19 발생과 방역관리 성과에 대한 경향해석에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로서는 환자 추이가 어떻게 변화하는지 상황을 지켜보면서 국내 방역을 철저하게 실행하는 것이 최선의 대응"이라고 판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메르세데스-벤츠 논현 서비스센터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 3
    문재인 대통령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불가능”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2
    국제유가, 코로나19 팬데믹 공포에 급락…WTI 4.9%↓
  • 3
    '컷오프' 반발 통합당 윤상현, 미추홀을 무소속 출마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