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라임펀드 불완전 판매 논란

입력 2020-02-12 17:01

제보하기

대신증권이 라임자산운용 펀드의 투자를 권유하는 과정에서 불완전판매를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 반포 WM센터는 2017년 말부터 2018년 중순까지 라임자산운용의 펀드를 판매하면서 계약서를 제때 작성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투자자들에 따르면 당시 반포 WM센터는 투자성향 분석도 진행하지 않았다.

대신증권은 라임자산운용의 펀드를 개인 투자자에게 총 692억 원어치 판매했는데, 이 가운데 500억 원가량이 반포 WM센터에서 판매된 것으로 드러났다.

법무법인 우리는 반포 WM센터를 통해 라임자산운용 펀드에 투자한 투자자들로부터 이 같은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6개월가량 시간이 지난 시점에야 뒤늦게 대신증권 직원이 찾아와 서류를 작성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법무법인 우리 소속 김정철 변호사는 “일반적으로 펀드를 판매하려면 손실 위험을 고지하고 펀드에 대한 설명을 거쳐 그 자리에서 서명을 받아야 한다”며 “(반포 WM센터는) 일단 돈부터 받고 몇 달 지나서 계약서에 사인을 받는 식으로 판 것”이라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조만간 반포 투자자들을 대리해 대신증권과 장모 전 WM센터 센터장, 라임자산운용을 고소하고 계약취소를 청구하는 민사 소송도 낼 예정이다.

대신증권 측은 “이번 사안은 불완전판매라기보다 업무상 착오라고 보는 게 타당할 것”이라며 “투자 권유 당시 투자 설명과 성향 분석을 함께 진행했고, 이후 계약서를 작성할 때 투자자로부터 직접 서명도 받았기 때문에 내용상 문제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이시각 상한가] 올리패스(▲3850) - 10일 오후 12시55분
  • 2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1년 연임…"최대 실적 주효"
  • 3
    [시황_정오] 코스닥 604.74p, 하락세 (▼11.21p, -1.82%) 반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