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현대건설, 또 해외수주 낭보…3.3조짜리 파나마 메트로 공사 수주

입력 2020-02-05 09:54수정 2020-02-05 10:26

제보하기
현대건설, 포스코건설ㆍ현대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 구성…신시장 진출 성과

▲파나마 메트로 3호선 프로젝트 조감도. (현대건설)

연초부터 잇따라 해외 수주 소식을 전했던 현대건설이 이번에는 파나마 신규 시장에 첫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현대건설은 5일 3조3000억 원(미화 28억11000만 달러) 규모의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파나마 메트로청 발주 공사로 현대건설(51%, 약 1조7000억 원)은 포스코건설(29%), 현대엔지니어링(20%)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 수주했다.

이번 공사는 파나마 시티와 수도 서쪽을 연결하는 총 연장 25㎞ 모노레일 건설 프로젝트로,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54개월이다. 파나마에서 추진된 인프라 건설 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다.

파나마 정부는 메트로 3호선이 완공되면 파나마 시티 서측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극심한 교통난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작년 11월 18일 공개된 입찰 평가 결과에서 기술ㆍ상업ㆍ금융 전 부문에서 유수의 글로벌 경쟁사들을 제치고 최고점을 획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사업은 일본국제협력기구(JICA)가 장기 차관을 제공하는 공사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 및 유수의 글로벌 은행단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경쟁사보다 유리한 금융안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파나마 메트로 3호선과 유사한 국내외 다수의 대형 메트로 공사 수행 경험, 높은 기술력 및 공기 준수 능력 등을 강점으로 내세워 실력을 인정받았다.

현대건설 측은 “이번 수주로 중남미 시장에서 현대건설의 입지를 더욱 굳히게 됐다”라며 “현대건설은 앞으로도 경쟁력 제고를 통해 수주, 수행, 수익으로 이어지는 해외부문 선순환 구조 정착에 중점을 두고 글로벌 톱티어(Top-Tier)의 위상을 지속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1월 수주한 카타르 루사일 플라자 타워 PLOT 3, 4(약 1조2000억 원 규모)와 싱가포르 풍골 스포츠센터(약 1900억 원 규모), 알제리 복합화력 발전소(약 6740억 원) 수주를 포함해 올 들어 현재까지 누적 수주액 약 3조8000억 원을 쌓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아, 딸 위한 세 번의 결혼…딸 윤서진은 SNS 스타 ‘팔로워만 5만 명’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3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부동산 최신 뉴스

  • 1
    대림산업, 1680억 규모 싱가포르 도시철도 환승역 공사 수주
  • 2
    새 부실벌점제에 건설업계 반발…“20개사 중 75% 선분양 막혀”
  • 3
    [추천!경매물건] 인천 부평구 삼산동 삼산주공미래타운 303동 1604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