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감시위 공식 출범…내일 첫 회의

입력 2020-02-04 14:19

제보하기
7개 계열사 협약 이사회 의결 마무리

▲삼성그룹준법감시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지형 전 대법관(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이 9일 서대문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의 ‘준법 경영’을 위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5일 첫 회의를 열고 공식 출범한다.

4일 삼성에 따르면 삼성전자 등 7개 계열사는 지난 3일까지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설치·운영에 관한 협약’ 이사회 의결 절차를 마무리하면서 준법감시위를 공식 출범시켰다.

준법감시위는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준법감시위 위원장은 김지형 전 대법관이 맡았다. 고계현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총장, 권태선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공동대표, 김우진 서울대 경영대 교수, 봉욱 변호사, 심인숙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6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삼성 내부에서는 방송인 출신으로 삼성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장과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을 역임한 이인용 사장이 참여한다. 이 사장은 2017년 11월부터 사회공헌 업무 총괄 고문을 맡아 오다가 이번 인사에서 2년여 만에 사장으로 복귀했다.

준법감시위원회는 그룹 내부에 속하지 않고 외부 기구로 설치된다. 주요 7개 계열사가 준법감시위원회와 협약을 맺고 위원회가 각 계열사의 준법감시 체계를 감독한다.

삼성은 준법감시위 출범에 앞서 자체적으로 준법 기능을 강화하는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준법감시조직을 대표이사 직속 조직으로 변경해 독립성을 높였다. 전담조직이 없던 계열사들은 준법감시 전담부서를 신설하며, 변호사를 부서장으로 선임해 전문성을 강화했다. 삼성 계열사들도 준법감시 전담부서를 신설했고, 준법실천 서약식도 열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SDI,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중공업 등 10개 계열사는 기존에 법무실·팀 산하에 있던 준법조직을 대표이사 직속 조직으로 변경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일기획 등 기존에 준법감시 전담조직이 없이 법무팀이 업무를 겸했던 계열사들은 이번에 독립적인 준법감시 전담조직을 신설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아, 딸 위한 세 번의 결혼…딸 윤서진은 SNS 스타 ‘팔로워만 5만 명’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3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기업 최신 뉴스

  • 1
    ‘갤럭시S20’ 소비자 선택은?…30대 ‘울트라’ 블랙 가장 인기
  • 2
    메디톡스 ‘메디톡신’, 경부근긴장이상 치료 적응증 획득
  • 3
    홈플러스 "코로나19에 집안부터 깨끗하게…청소 기획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