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독일 첫 확진자, 중국서 출장온 중국인에게 감염

입력 2020-01-28 19:25

제보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독일 첫 확진 환자가 중국에서 출장 온 중국인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州) 슈토크도르프에 있는 자동차 장비업체 베바스토의 남성 직원 한 명이 전날 밤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진됐다.

슈토크도르프에서 15㎞ 떨어진 슈타른베르크에 거주하는 33세의 확진자는 지난 19일 중국 상하이에서 출장 목적으로 온 중국인 여성 동료에 의해 감염됐다.

중국인 여성은 지난 23일 중국으로 돌아갔다고 바이에른주 당국자가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바이에른주 보건식품안전청(LGL)은 성명에서 확진자가 현재 안정적인 상태이며 격리된 채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LGL은 바이러스가 바이에른주에서 확산할 가능성이 현재로선 낮은 것으로 전문가들이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유럽 국가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것은 프랑스에 이어 독일이 두 번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아, 딸 위한 세 번의 결혼…딸 윤서진은 SNS 스타 ‘팔로워만 5만 명’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3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사회 최신 뉴스

  • 1
    웅진씽크빅 웅진주니어, ‘삼거리 양복점’ 라가치상 수상​
  • 2
    출장ㆍ회식ㆍ행사 ‘올스톱’….'코로나19'가 바꾼 직장 풍경
  • 3
    사람인HR, ‘베트남’ 취업플랫폼 ‘앱랜서’ 인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