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사, GS건설로 선정

입력 2020-01-18 23:40

제보하기

▲한남자이 더 리버조감도. (GS건설)

서울 강북권 도시정비사업 대어로 꼽히는 한남하이츠아파트 재건축 사업 시공사로 GS건설이 선정됐다.

한남하이츠 재건축 정비사업 조합은 18일 임시총회를 열고 공동사업시행 건설업자로 GS건설을 선정했다.

시공사 선정 안건에는 전체 조합원 557명 중 정관상 과반수 이상인 510명이 투표에 참여했고, GS건설은 총 281표(55.1%)를 받았다.

현대건설은 228표(44.8%)를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남하이츠 재건축 사업은 성동구 옥수동 220-1에 1982년 준공된 8개 동, 535가구의 단지를 허물고 10개 동, 790가구로 새로 짓는 사업이다. 올해 첫 서울 재건축 사업장이다. 공사비는 3400억 원 정도로 예상된다.

앞서 GS건설은 지난 14일 한남하이츠를 '한남자이 더 리버'로 재건축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한남하이츠의 한남변 입지의 장점을 살려 한강조망권을 305가구까지 늘리고, 평면 특화를 통해 최근 주거공간으로 주목받는 테라스형을 347가구로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고소영 SNS, '♥' 장동건은 어디에?
  • 2
    소정 심경, 팬들 "꽃길 응원"…故 리세·은비 '재조명'
  • 3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부동산 최신 뉴스

  • 1
    '과천 제이드자이' 분양가 3.3㎡당 2195만 원…시세 절반 수준
  • 2
    서울 아파트 분양가 3.3㎡당 2680만원…일년 새 6.85%↑
  • 3
    정비사업 '불꽃 수주전'은 옛말... 최근 '무혈입성' 줄잇는 이유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