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연장] 일본 “3품목 개별심사·백색국가 제외 유지…수출 규제, 지소미아와 관련 없어”

입력 2019-11-22 18:47

제보하기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을 정지하기로 결정했지만 일본 정부는 지소미아와 대한국 수출 관리는 다른 문제라는 입장을 전혀 바꾸지 않았다고 22일(현지시간) 교도통신이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오후 6시께 청와대의 발표와 맞물려 이이다 요이치 무역관리부장이 기자회견을 실시했다.

기자회견에서 이이다 부장은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절차 중지 등 한국 측이 무역관리 체제 개선을 향한 의욕을 나타냈다”며 “이에 먼저 과장급 준비 회의를 거친 후 국장급 정책 대화를 실시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NHK방송은 한일 간의 무역 관리를 둘러싼 국장급 회의가 3년여 만에 열리게 된다고 전했다.

여전히 일본 정부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에 들어가는 3개 품목에 대한 대한국 수출 개별 심사 및 허가 방침은 변화가 없으며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기로 한 조치도 계속 유지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준일 누구?…'슈가맨3' 유재석 "우리가 해냈다" 역대급 출연자 등장 '예고'
  • 2
    판빙빙, 사망설 이어 이번엔 임신설 '곤혹'…소속사 "많이 먹었을 뿐"
  • 3
    '코리안 좀비' 정찬성, UFC 부산서 누구와 맞대결?…오르테가 부상으로 아웃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김의겸 전 대변인, 흑석동 상가주택 34억5000만원에 매각···차액 8.8억
  • 2
    청와대 , NSC 개최...”미군기지 반환계획 논의”
  • 3
    김용익 건강보험공단 이사장 “만성질환은 동네의원, 국민 인식 자리잡아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