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신고가…삼성전자는 17개월 만에 ‘최고’

입력 2019-11-04 16:42

제보하기

반도체 업황 회복의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SK하이닉스의 주가가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4일 SK하이닉스는 전 거래일 대비 1.93% 오른 8만4700원에 마감했다. 장중 한때 8만4900원까지 오르면서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삼성전자는 2.15% 오른 5만2300원에 마감해 1년5개월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우선주인 삼성전자우 역시 2.38% 상승하며 52주 신고가로 마감했다.

최영산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D램 업황 개선세와 함께 가격 하락 폭 축소가 빠르게 나타나고 있다”며 “내년 상반기에는 D램 가격이 상승 전환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관련 업체들의 주가도 이를 선반영해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카니예 웨스트 출마, 2020 美 대선 출마 선언…아내 킴 카다시안 반응은?
  • 2
    이소라 하차, “끝까지 하고 싶었다” 눈물…삭발 헤어에 투병 루머까지 ‘진실은?’
  • 3
    [2020 美대선] 힙합 스타 카니예 웨스트 출마 선언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코로나·초저금리에 대출 러시…은행 건전성 ‘경고등’
  • 2
    산업은행, 7월 만기 쌍용차 대출 900억 원 만기연장 검토
  • 3
    상반기 KRX금시장 거래대금 전년대비 139%↑···30대 이하가 절반 넘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