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어린이용 ‘재난방재용 경안전모’ 개발

입력 2019-11-04 11:18

제보하기
국내 최초…“재난·안전분야서 사회적 책임 다할 것”

▲현대건설은 지난 1일 경북 경주에 위치한 감포초등학교에서 ‘재난방재용 경안전모’ 론칭 행사를 진행하고, 지진으로 인한 화재 대피 훈련을 실시했다. (사진 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은 플랜코리아,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블루인더스 등 NGO 단체, 사회적 기업과 손잡고 어린이를 위한 ‘재난방재용 경안전모’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건설이 이번에 개발한 ‘재난방재용 경안전모’는 국내 최초 어린아이를 위한 안전모다.

어린아이도 휴대 및 사용이 쉽도록 약 320g의 가벼운 무게로 제작됐으며 접어서 휴대할 수 있도록 제작돼, 수납 케이스에 넣어 교실 의자에 탈부착이 가능하다.

또한 보호대와 에어백의 2중 보호로 구성돼 내충격성과 내관통성이 우수하다. 국내 안전모 최초로 무선인식(RFID ; 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태그가 삽입돼 교육 훈련과 긴급 구조 시에도 유용하다. 야간에 식별이 가능한 야광스티커가 부착돼 있으며, 위급 상황 발생 시 신호를 보낼 수 있는 비상용 호루라기도 같이 장착돼 비상 시 대응이 용이하다.

현대건설은 이번에 개발한 ‘재난방재용 경안전모’를 경주를 비롯한 지진 피해지역 초등학생 3000여 명에게 우선적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안전모 지급과 더불어 정기적인 재난 안전 종합 교육도 실시했다. 지난 1일 경북 경주에 위치한 감포초등학교에서 ‘재난방재용 경안전모’ 론칭 행사를 진행하고, 지진으로 인한 화재 대피 훈련에 나선 것이다.

훈련에 참석한 110여 명의 학생들은 현대건설이 나눠준 ‘재난방재용 경안전모’를 착용하고 안전하게 운동장으로 대피했다.

플랜코리아 김대희 홍보대사도 참석해 같이 훈련을 받았으며, 대피 후 초등학생들에게 비상 상황 시 행동 방침을 알려주는 지진송을 알려주고 함께 불러보는 등 재난 안전교육도 실시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안전모 보급 및 화재 대피 훈련으로 학생들이 위급 상황 시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에게 재난 예방교육과 재난용 안전모 보급 사업을 이어가는 등, 재난·안전 분야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푸틴 “주요 산유국, 1000만 배럴 안팎 감산할 수도”…OPEC+, 6일 화상회의 개최
  • 2
    세계 주요 1분기 주가지수 22% 하락…코스피는 20% ↓
  • 3
    의정부성모병원 코로나19 확진 환자 1명 추가…총 35명

부동산 최신 뉴스

  • 1
    [추천!경매물건] 서울 동작구 대방동 보라매코오롱하늘채 101동 508 등
  • 2
    [분양캘린더] 4월 둘째 주 '안산푸르지오브리파크' 등 4680가구 분양
  • 3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도원 센트럴’ 사이버 견본주택 열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