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앱만 살아 남는다'…오늘부터 오픈뱅킹 시대 개막

입력 2019-10-30 11:19

제보하기

오늘부터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모든 은행 계좌에서 출금이나 이체를 할 수 있는 '오픈뱅킹' 시대가 열렸다.

오픈뱅킹은 디지털 분야에서 은행 간 장벽을 없애는 것으로 A은행 앱에서 B은행 계좌의 돈도 조회하고 이체하는 게 가능해진다. 또 핀테크 사업자들은 일일이 개별 은행과 제휴를 맺을 필요 없이, 모든 은행의 결제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시범서비스엔 시중은행 국민·IBK기업·NH농협·신한·우리·KEB하나·부산·제주·경남·전북은행등 10곳이 참여한다. 정식 오픈하는 12월 18일부터는 일반은행 16개사에서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 2개사를 더한 총 18개사로 확대된다.

금융소비자는 오픈뱅킹을 이용해 금융정보에 접근하기 쉬워졌다. 하나의 은행 앱으로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를 이용하고 자산을 조회하고 금융상품에 투자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스마트폰에 깔여 있던 여러 개의 금융사 앱 중에 사용이 편리한 앱 하나만 남게 되는 것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앱 사용이 편리하고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이 살아남을 것"이라며 "은행들은 모바일 페이지 개선과 다양한 상품 출시 등 앱 강화에 몰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은행권은 오픈뱅킹 시범서비스에 맞춰 앱개편과 우대상품출시에 나섰다. 타행에서 넘어오는 고객을 붙잡기 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신한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신한 쏠(SOL)을 전면 개편했다. 거래가 없는 쏠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오픈뱅킹 플랫폼을 구현했다. 쏠 회원가입 후 타행 계좌 등록만하면 조회 및 이체 등 금융거래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타행 계좌의 이체거래도 수수료를 무제한으로 면제한다. 타행 계좌에서 해당 적금에 이체하는 경우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는 '인싸 자유적금'도 출시했다.

쏠에 접속하면 △오픈뱅킹 신규 가입 △'MY자산' 서비스에 은행, 카드 보험 등 자산 추가 △오픈뱅킹을 통해 이체 거래 시 오픈캐시를 준다.

KB국민은행은 KB스타뱅킹에서 다른은행 계좌의 조회와 출금을 통한 이체까지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도록 했다. 다른은행 화면에서 타행 계좌를 등록하면 수수료 없이 자유롭게 이체가 가능하다. 여러 은행에 흩어져 있던 잔액을 하나의 계좌로 모으는 '잔액 모으기' 서비스도 개발했다.

NH농협은행은 NH스마트뱅킹과 인터넷뱅킹, 올원뱅크의 오픈뱅킹에서 타행계좌를 등록한 고객을 대상으로 LG 그램 노트북, 맥북에어, 기프트카드 등 총 2000명에게 경품을 제공한다.

우리은행은 다른 은행에 보유하고 있는 입출식 계좌를 '우리WON뱅킹'에 등록한 고객 선착순 2만 명에게 GS쿠폰을 준다. 추가로 추첨을 통해 다이슨 드라이기, 에어팟, 백화점 상품권 등도 제공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경찰, '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강력팀 투입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넥스트회사채] HDC현대산업개발·TSK코퍼레이션 수요예측...‘등급전망’이 흥행 가르나
  • 2
    에이프로젠 H&G, 계열사에 525억 규모 금전대여 결정
  • 3
    미래산업, 5회차 100억원 규모 CB 발행 결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