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태양광 차선ㆍ무선 전기충전 도로 기술개발 추진

입력 2019-10-18 09:13

미래 도로상 반영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021~2030년) 수립

(이투데이DB)
2030년까지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로 눈이 많이 와도 차선 인식이 가능하고 무선 전기충전이 가능한 도로가 개발된다.

국토교통부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미래 도로상을 구현하기 위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021~2030년)’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전략의 비전은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국민의 안전과 편리를 실현하는 도로'로 안전·편리‧경제·친환경 등 4대 중점분야에서 2030년까지 추진할 중점 추진 기술을 마련했다.

주요 중점 추진기술을 보면 우선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 발광형 차선 개발로 차량 운전자가 강우, 폭설 시에도 차선을 인식할 수 있다.

또 재난이 잦은 도로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방재도로로 선정하고 재난에 견딜 수 있도록 도로를 보강해 태풍, 지진 등 대형 재난 시에도 안전하게 통행이 가능하다.

3D 고정밀 측량 기술을 적용해 공장에서 실제 포장 형태와 동일한 제품을 제작하고 노후 포장을 조립식으로 신속히 교체해 국민들의 교통 차단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한다.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해 실제와 동일한 가상 도로망을 구현하고 IoT 센서를 활용해 가상 도로에 도로 상태 표출 기술을 개발해 현장 점검 없이 컴퓨터 앞에서 도로를 24시간 모니터링도 가능해진다.

또 도로 포장의 오염물질 흡착‧자가분해 기술을 통해 국민의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로부터의 피해를 줄이고 물체가 이동 중에도 무선 전기충전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 전기차량이 도로 위를 고속주행하면서 무선 충전이 가능해진다.

압전 에너지 생산 효율성 향상 기술을 통해 차량이 도로를 통행하면서 도로에 전기에너지를 생산 및 저장하고 차량이 자기부상 수직 이동 기술을 통해 평면에서 3차원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이외에 이번 도로 기술 개발전략안은 총 100여 개 이상의 과제를 담아냈으며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간 연계 관계, 연구개발 사업비 규모 등을 고려해 기획연구를 진행 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 같은 기술개발을 통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 30% 감축 지원, 도로 혼잡구간 30% 해소, 도로 유지관리 비용 30% 절감, 도로 소음 20% 및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 15%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도로는 우리의 삶과 가장 밀접한 기반시설로서 이번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을 기반으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유도해 도로가 국민들께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훈풍' 부는 서울 풍납동… '잠실올림픽아이파트' 입주권 두달새 2억 '껑충'
  • 2
    방탄소년단 출국, 정국 교통사고 후 첫 모습…올블랙+마스크로 얼굴 가린 채 포착
  • 3
    [증시 키워드] 이낙연 테마주 흥행 지속?…아시아나 우선협상자 발표 ‘주목’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산불예방' 국립공원 탐방로 104개 전면통제
  • 2
    문재인 대통령 "신남방정책, 국가 발전 전략의 핵심"
  • 3
    산업인력공단, 청년취업아카데미 운영기관 모집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