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아시아나항공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 45일 운항정지 곧 시행

입력 2019-10-17 15:13

제보하기
예약 승객에 대체 수송방안 마련, 필요 시 임시 증편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국토교통부는 17일 아시아나항공 샌프란시스코 사고 행정처분 소송 승소에 따른 후속조치를 조만간 시행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2013년 7월 아시아나항공 소속 B777 여객기가 샌프란시스코공항 착륙 중 발생한 사고(3명 사망, 49명 중상, 항공기 대파)와 관련해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 항공기 운항정지 45일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아시아나항공은 이에 불복해 2014년 12월 17일 법원에 행정처분 무효소송을 제기했지만 17일 대법원 판결로 처분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당초대로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의 항공기 운항정지를 2020년 2월 29일 이전에 시행할 예정이다. 행정처분심의위원회는 항공이용객 불편 최소화, 신속한 처분집행 등을 위해 처분 확정일 이후 6개월 내 운항정지처분을 완료하도록 결정한 바 있다.

다만 국토부는 여객들의 수송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 노선을 예약한 승객들을 다른 항공사 운항편으로 대체 수송하는 방안을 마련한 뒤 운항정지 개시일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또 여객수요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필요 시 임시증편 등 필요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 미국향 매출 증가 ‘매수’-신영증권
  • 2
    [증시 키워드] 임상승인ㆍ지분확대에 바이오 ‘덩실’...필룩스ㆍ셀트리온↑
  • 3
    [특징주] 두산퓨얼셀, 중부발전과 MOU 체결 소식에 ‘급등 ’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고용부, 군산에 '취업·창업지원' 청년뜰 개소
  • 2
    브릭스 정상회의, 미국 겨냥 “보호주의 확대 우려” 한 목소리
  • 3
    이인영, 황교안 '빚놀이' 발언에 유감… "확장재정 망설이면 직무유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