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쌀 생산량 377만9000톤 예상, 전년대비 2.3%↓…4년째 감소

입력 2019-10-15 12:00

제보하기
재배면적 72만9820ha 전년대비 1.1%↓

(출처=통계청)
올해 쌀 예상생산량이 377만9000톤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2.3%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쌀 예상생산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쌀 예상생산량(현백률 92.9%)은 지난해 386만8000톤보다 2.3% 감소한 377만9000톤으로 나타났다. 현백률은 현미를 쌀로 환산하는 비율을 말한다.

재배면적은 72만9820헥타르(㏊)로 지난해 73만7673ha와 비교해 1.1% 줄었다. 10a당 생산량은 524㎏에서 518㎏으로 1.1% 감소했다.

쌀 생산량은 2015년 433만톤을 기록한 이후 4년 연속 감소하고 있고 재배면적은 지속 감소하는 추세고 2015년 80만㏊ 이하로 떨어졌다.

시·도별 쌀 예상생산량은 전남(74만7000톤), 충남(71만4000톤), 전북(60만6000톤) 순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정부의 2019년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건물건축, 공공시설 등 택지개발에 따른 경지감소 등의 영향으로 재배면적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우사다’ 박연수, 이혼녀가 남자를 만날 때…“제일 예뻐요” 칭찬에 감동
  • 2
    보험사에 제공된 보험계약자정보, GA에 공유 못 한다
  • 3
    [증시 키워드] 테마주의 속절없는 추락···남선알미늄ㆍ국일제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대체복무자 1300명 감축…산업기능요원·승선예비역 등
  • 2
    발달장애인 최저임금 이상 수준 일자리 이동 돕는다
  • 3
    세계일류상품으로 수출 부진 극복…품목 다변화 이끈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