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유가 전망] “국제유가 하락 가능성↑…40달러대 진입은 힘들 것”

입력 2019-10-14 08:40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19-10-14 08:35)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이번주(14~18일) 국제유가는 하락할 가능성이 높겠으나 하방 지지선은 50달러에 머물 전망이다.

직전 거래일인 1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15달러(2.2%) 상승한 54.7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김소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14일 “국제유가는 배럴당 53.55달러로 사우디 피습 이후 (10일 기준) 14.87% 하락했다”며 “사우디의 강력한 원유생산시설 복구 의지로 사우디발 원유생산차질 이슈는 일단락됐고 원유수요 감소 우려가 높아졌기 떄문”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 셰일증산도 유가 하락에 기여하고 있다”며 “금융시장에서도 국제유가 상승보다는 하락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고 분석했다. WTI 투기적 자금 순매수 포지션이 3주 연속 감소했기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향후 국제유가의 하방 압력은 높아지겠지만 40달러대 진입은 하기 힘들 것”이라며 “사우디 주도로 OPEC의 추가 감산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우디는 올해 내 아람코 상장을 목표하고 있지만 현재 국제유가 수준으로는 기대하는 기업가치인 2조 달러를 평가받기 어렵다”며 “사우디의 적극적 감산의지로 12월 OPEC 정례회의에서 목표 감산 규모가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유가 하락이 지속된다면 셰일 증산 규모도 더 줄어들 것”이라며 “이미 셰일 업체들은 현재 국제유가가 낮다고 평가해 적극적 생산ㆍ투자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가가 40달러대에 진입한다면 셰일업체들은 생산을 더 주저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제박람회기구, UAE 두바이 엑스포 내년 10월로 1년 연기 승인
  • 2
    전라북도, 글로벌 강소기업 7곳 선정…수출·성장 패키지 지원키로
  • 3
    WHO, 미·중 대립에 불똥…트럼프, 관계 단절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