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유가 전망] “국제유가 하락 가능성↑…40달러대 진입은 힘들 것”

입력 2019-10-14 08:40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19-10-14 08:35)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이번주(14~18일) 국제유가는 하락할 가능성이 높겠으나 하방 지지선은 50달러에 머물 전망이다.

직전 거래일인 1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15달러(2.2%) 상승한 54.7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김소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14일 “국제유가는 배럴당 53.55달러로 사우디 피습 이후 (10일 기준) 14.87% 하락했다”며 “사우디의 강력한 원유생산시설 복구 의지로 사우디발 원유생산차질 이슈는 일단락됐고 원유수요 감소 우려가 높아졌기 떄문”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 셰일증산도 유가 하락에 기여하고 있다”며 “금융시장에서도 국제유가 상승보다는 하락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고 분석했다. WTI 투기적 자금 순매수 포지션이 3주 연속 감소했기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향후 국제유가의 하방 압력은 높아지겠지만 40달러대 진입은 하기 힘들 것”이라며 “사우디 주도로 OPEC의 추가 감산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우디는 올해 내 아람코 상장을 목표하고 있지만 현재 국제유가 수준으로는 기대하는 기업가치인 2조 달러를 평가받기 어렵다”며 “사우디의 적극적 감산의지로 12월 OPEC 정례회의에서 목표 감산 규모가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유가 하락이 지속된다면 셰일 증산 규모도 더 줄어들 것”이라며 “이미 셰일 업체들은 현재 국제유가가 낮다고 평가해 적극적 생산ㆍ투자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가가 40달러대에 진입한다면 셰일업체들은 생산을 더 주저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 미국향 매출 증가 ‘매수’-신영증권
  • 2
    [증시 키워드] 임상승인ㆍ지분확대에 바이오 ‘덩실’...필룩스ㆍ셀트리온↑
  • 3
    [특징주] ‘적자 관리종목’ 내츄럴엔도텍, 영업손실 확대 급락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이정미 “가해기업 KT&G 처벌해야”… 비료공장ㆍ암 집단발병 인과 인정 첫 사례
  • 2
    트럼프, 대이집트 경제 제재 검토...러시아산 전투기 구입 괘씸죄
  • 3
    아마존, 美국방부 클라우드 사업자 선정 결과 불복...법적 절차 돌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