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 주식 대신 현금 택했다…YG 투자금 회수 나선다

입력 2019-10-10 16:23

(비즈엔터DB)

루이비통이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투자 자금 전액을 회수한다.

10일 YG는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의 펀드 Great World Music Investment를 대상으로 발행했던 전환상환우선주를 상환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상환액은 원금과 이자를 포함한 674억412만3319원이다.

앞서 지난 2014년 YG는 해당 펀드를 통해 61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상환전환우선주 형태로, 계약 당시 보통주 전환가격은 4만3574원이었다. 그러나 올해 발생한 빅뱅 전 멤버 승리의 ‘버닝썬 사태’를 시작으로 회사 주가가 급락했고, 만기일인 이달까지 주가가 회복되지 못하면서 결국 주식 전환 대신 자금 상환이 이뤄졌다.

이날 종가 기준 YG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1.05% 하락한 2만3550원으로, 전환 가격과 두 배 가까이 차이가 벌어진 상태다.

주가 하락을 겪고 있는 YG이지만 이번 상환에 있어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상반기 기준 466억 원 규모의 현금및현금성자산을 포함한 회사의 전체 유동자산은 2386억 원이다.

회사는 이번 상환과 함께 전환상환우선주 135만9688주를 소각하기로 했다. 소각 예정일은 오는 15일이다.

회사 측은 “전환상환우선주는 회계상 부채로 계상돼 있기 때문에 이번 상환에 따른 회계상 자본 감소는 없다”고 전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연아, 강남♥이상화 이어 조해리 결혼식도 참석 '훈훈한 우정'
  • 2
    탑 답글→삭제…'복귀할 생각말라'는 댓글에 "네 하느님, 할 생각 없습니다"
  • 3
    [베스트&워스트] 헬릭스미스, 신약후보 물질 유효성 입증 38.35%↑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금융투자협회, ‘국내 부동산 개발ㆍ금융 실무‘ 과정 개설
  • 2
    코스피, 장중 2060선 회복…외인ㆍ기관 ‘사자’
  • 3
    삼정KPMG, 싱가포르ㆍ홍콩 등 투자 진출 전략 제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