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 시장서 세계 1위 등극

입력 2019-10-09 11:00

제보하기
2016년 게이밍 모니터 첫 출시 후 4년도 안 돼 이룬 성과

▲삼성전자가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세계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듀얼 QHD 게이밍 모니터 ‘CRG9' 49형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세계 1위에 올랐다. 2016년 게이밍 모니터를 처음 출시한 이래 4년도 안 돼 이룬 성과다.

9일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글로벌 게이밍 모니터(주사율 100Hz 이상) 시장에서 금액기준 전년 동기 대비 5.0% 포인트 상승한 17.9%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특히 고해상도(QHD, 2560x1440 이상)와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카테고리에서는 올해 상반기 각각 30%가 넘는 점유율로 2위 업체와 약 2배 격차를 벌리며 프리미엄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최근 게임 콘텐츠 해상도가 높아짐에 따라 고성능 모니터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넓은 화면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몰입감이 장점인 커브드 모니터는 게이머들 사이에서 제품 구매 시 필수 고려 항목으로 자리 잡았다.

올해 출시한 ‘CRG5’는 ‘240Hz 래피드커브 (RapidCurve)’기술과 1500R 곡률의 커브드 스크린을 탑재한 제품으로 고사양이지만 합리적인 가격으로 게이머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0월 6일부터 20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PUBG2019 배틀그라운드 토너먼트 대회'에서 240Hz 주사율을 지원하는 삼성전자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CRG5'가 공식 모니터로 선정되었다. 선수들이 CRG5 모니터를 활용해 게임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CES 2019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은 ‘CRG9’49형은 게이밍 모니터 최초 듀얼 QHD 모델로, 32:9 화면비, 1800R 곡률의 광시야각 패널이 적용된 고가의 제품임에도 게이머들 사이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IDC에 따르면 게이밍 모니터 시장은 2018년 약 500만 대 규모였으나, 2023년까지 1000만 대 수준으로 2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 진입한지 4년도 안 돼 글로벌 1위라는 성과를 이뤘다”며 “지속적으로 프리미엄 게이밍 모니터 트렌드를 주도하고 제품 라인업을 다양화해 전 세계 게이머들에게 최고의 게임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2
    부산 '양정 포레힐즈 스위첸' 청약 당첨 커트라인 57점
  • 3
    슈 패소, 원정도박 빚 “3억4000여만 원 갚아라”…원조 요정의 불명예

기업 최신 뉴스

  • 1
    제네시스 G90 타는 이재용 부회장…현대차와 관계 깊어지나?
  • 2
    ‘뉴스브릿지’, 코로나19에 서버 이전비 무상 지원
  • 3
    최악 지났다...소상공인ㆍ전통시장 경기 '회복'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