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B 총재 "중남미서 한국 청년 수요 높아…파견 확대되길"

입력 2019-10-07 15:00

제보하기
'제5차 한·중남미 비즈니스 서밋' 참석차 방한해 홍남기 부총리와 면담

▲알베르토 모레노(Alberto Moreno) 미주개발은행(IDB) 총재.(사진제공=기획재정부)
알베르토 모레노(Alberto Moreno) 미주개발은행(IDB) 총재는 7일 청년기술인재단 사업에 대해 “중남미 지역에서 한국 청년에 대한 수요가 매우 높으며, 이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5차 한·중남미 비즈니스 서밋’ 참석차 방한한 모레노 총재는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한국의 정보기술(IT) 관련 청년인재를 IDB 컨설턴트로 채용해 중남미 현지 기업에 파견하는 청년기술인재단 사업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면담에서 홍 부총리와 모레노 총재는 한국이 중남미 지역의 이주민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 신탁기금 1000만 달러를 지원하는 의향서(LOI, Letter of Intent) 서명식을 진행했다.

홍 부총리는 “주거 지원 및 보건 분야 등 한국 기업의 높은 경쟁력을 활용해 한국 기업과 적극적인 협력사업을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10월 파견 예정인 청년기술인재단과 관련해선 “국제상업회의소(ICC) 내 한국인 정규직 진출 확대와 고위급 진출을 통해 한국의 우수 인력들이 IDB를 통해 중남미 지역 개발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모레노 총재는 ‘한·중남미 비즈니스 서밋’ 개최 등 한국의 적극적인 한·중남미 협력 노력에 사의를 표하며 “IDB 내 한국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지지하겠다”고 답했다. 특히 중남미 지역에서 한국 청년에 대한 수요가 높은 점을 언급하며 “이번 11개 직위에 대한 채용설명회를 병행 개최하는 등 앞으로도 한국인 채용을 위해서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 몸값 치솟는 '노원' 아파트...이번주 0.90% '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