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자율주행 스타트업 '코드42' 150억 투자…SK와 LG, CJ도 합류

입력 2019-10-01 14:15

올해 초 씨드 투자 이후 두 번째,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 확대 기대

▲SK텔레콤 유영상 부사장(MNO 사업부장), 기아자동차 박한우 사장, CODE42 송창현 대표, LG전자 박일평 사장(CTO), CJ주식회사 임경묵 부사장(기획실장)이 지난 9월30일 서울 강남구 서브원강남빌딩에서 CODE42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가 자율주행 스타트업 '코드42'에 150억 원을 투자한다. SK와 LG, CJ그룹 등도 투자를 학정했다.

1일 기아차에 따르면 이번 투자는 굴지의 대기업들이 하나의 스타트업에 이례적으로 단행한 대규모 투자다.

비전있는 스타트업과 대기업이 협력해 상생할 수 있는 첫 투자 선례로 남을 것으로 기대된다.

나아가 초기 투자인 시드(seed) 단계 이후 이루어지는 첫번째 본격적인 투자 단계인 Pre-A라운드 (pre-A round)로 국내 스타트업 중 최대 규모이며 해외를 살펴보더라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번 투자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각 사의 특화된 핵심역량을 활용해 △자율주행 △전장 △통신 △물류 △컨텐츠 등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해 전방위에 걸쳐 코드42와 협업을 진행하게 된다.

코드42는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의 송창현 대표가 올해 초 설립한 자율주행 TaaS 기업(ATaaS)이다.

송 대표는 HP,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 글로벌 IT 기업에서 다양한 기술 개발 업무를 거쳤으며, 이후 2008년에 네이버에 합류, CTO 및 네이버랩스의 CEO로서 AI스피커, 파파고, IVI (in-vehicle Infotainment,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 다양한 차세대 혁신 기술의 개발을 이끌었다.

현재 코드42에는 글로벌 IT기업, 국내 유수 대기업 및 스타트업에서 AI,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담당하던 핵심 연구인력들이 대거 포진, 투자 기업들이 원하는 최고 수준의 미래기술 개발 역량을 보유했다.

코드42 송창현 대표는 “이번 투자는 코드42가 갖춘 탁월한 기술력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성사되었으며, 투자사들이 보유한 여러 산업에 걸친 서비스 및 인프라와의 시너지를 통해 차세대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Pre-A라운드를 기점으로 UMOS(유모스)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해 다가오는 자율주행 시대에 최적화된 도시 교통 운영 방식과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엠버 긴급귀국, 오늘(15일) 한국行 비행기…'크리스탈·빅토리아·루나', 설리 빈소 찾을까?
  • 2
    설리 빈소 공개·사이버 조문 페이지 개설…SM 측 "유족 뜻 따라 팬 위한 조문 장소 마련"
  • 3
    "노란색 이거 뭐야?“ 해외서 화제된 한국 맥도날드 '일회용 컵'…알고 봤더니

기업 최신 뉴스

  • 1
    푸드 컴퍼니 '쿠캣' 연간 매출 100억 돌파
  • 2
    못된고양이, 필리핀 10호점 오픈
  • 3
    애플, 아이폰11 시리즈 25일 국내 출시...가격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