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경, 하나금투 리서치센터 압수수색…선행매매 혐의

입력 2019-09-18 14:33

금융감독원 자본시장 특별사법경찰(특사경)이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를 압수수색했다. 수색영장에는 선행매매 혐의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특사경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를 방문해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오전에 시작한 조사는 현재까지 진행 중이다.

특사경의 이번 조사 초점은 애널리스트들의 선행매매와 관련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선행매매는 사전 입수한 정보를 통해 미리 주식을 매매해 차익을 실현하는 행위로, 자본시장법상 금지하고 있는 항목이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선행 매매 혐의가) 영장 상에 표시돼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이와 관련해 아무것도 알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특사경은 시세조종 등 주가조작 사건을 비롯해 미공개 정보 이용 등 자본시장 불공정 거래 행위를 수사하기 위해 지난 7월 18일 출범했다. 특사경은 기존 금감원과 달리 통신기록 조회와 압수수색과 같은 강제수사도 가능하다.

특사경의 이번 압수수색이 출범 후 첫 번째 사건인 만큼 업계의 시선도 쏠리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양평동3가 양평동6차현대 601동 903호 등
  • 3
    [부동산 e!꿀팁] 주택 매입까지 걸리는 시간 계산하려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금융당국 “5%룰 개선, 경영권 공격 우려 과해”
  • 2
    국내 채권형 펀드 인기 되찾을까
  • 3
    [채권마감] 국고채 전구간금리 3개월 최고, 10년-기준금리차 10개월 최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