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 하이브리드 年 2만 대 돌파…유류세 인상ㆍ디젤 퇴출에 인기↑

입력 2019-09-18 08:29

제보하기
일본차 불매운동도 반사이익, 연말께 하이브리드 최초 3만 대 판매 전망

유류세 인하 종료에 따른 주유소 기름값 상승, 디젤차 인기 하락 등 힘입어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 그랜저IG 하이브리드(HEV)는 친환경 하이브리드 가운데 처음으로 연간 3만 대 판매 기록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그랜저IG 하이브리드가 국내 하이브리드 가운데 처음으로 누적판매 10만 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18일 현대차에 따르면 그랜저IG HEV 모델이 국내 하이브리드 가운데 처음으로 연간 3만 대 판매를 목전에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월 셋째 주 기준 2만 대 판매를 넘어섰는데, 이는 지난해 11월에 세웠던 기록을 약 2개월 단축한 기록이다.

전체 그랜저 판매에서 하이브리드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7년 14%에서 지난해 21.7%로 늘었고 올해는 29.9%까지 높아졌다.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그랜저 하이브리드 판매는 3만 대를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록이 달성된다면 국내 하이브리드 단일모델 가운데 처음이다.

그랜저 시리즈에서 처음 하이브리드가 등장한 것은 2014년, 전작이었던 그랜저HG였다.

직렬 4기통 2.4리터 엔진을 바탕으로 전기모터를 결합해 당시 큰 관심을 모았다. 준대형 세단임에도 복합연비가 1리터당 무려 16.0km에 달했다.

이후 그랜저 하이브리드 모델은 꾸준한 인기를 끌면셔 8월 말 기준으로 누적판매가 9만4000대에 달했다. 연말께 누적판매 10만 대 달성도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무엇보다 올 연말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공개를 앞두고 있음에도 돋보이는 상품성을 앞세워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하이브리드의 인기 비결로 뛰어난 정숙성과 연비 등을 꼽고 있다.

폭스바겐 디젤 게이트와 BMW 화재, 미세먼지 등이 사회적 논란으로 불거진 이후 디젤에 대한 인기가 시들해졌다. 동시에 그 대안으로 떠오른 게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하이브리드는 전기차 시대가 본격화될 때까지 과도기를 책임질 적절한 대안이다”라며 “하이브리드 기술이 더욱 발달하면 내연기관과 상호보완 효과가 더 커지면서 꾸준한 스테디셀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현희 근황, 대학로서 연극 무대 활약…리즈시절 미모 보니
  • 2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 #맛스타그램, 겨울, 오늘 밤 그리고 만두전골 맛집 '청○○○○'…대박 비결은?
  • 3
    [위클리 제약·바이오] 젬백스, 'GV1001' 알츠하이머 임상 2상 성공 外

기업 최신 뉴스

  • 1
    서울대병원, 난이도 높은 췌장절제술 국내 최초 5000례 달성
  • 2
    경희의료원 자원봉사자들의 따뜻한 겨울나기, 2019 ‘송년행사’ 개최
  • 3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 열이 날 때 대처방법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