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연휴 첫날 전국 빗방울 '뚝뚝'…남부, 돌풍·벼락 동반

입력 2019-09-12 09:48

제보하기

추석 연휴 첫날인 12인에는 전국이 흐리고 곳곳에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의 예상 강수량은 △전북ㆍ경남 20~60㎜ △전남ㆍ경북 남부ㆍ경기 서해안ㆍ충남ㆍ제주도 10~40㎜ △서울ㆍ경기내륙ㆍ충북 5~10㎜이다.

일부 지역에서는 돌풍과 천둥, 번개가 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북과 경남을 중심으로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6~23도, 낮 최고기온은 21~26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 동해 앞바다에서 1.0~2.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2.5m, 남해 1.0~4.0m, 동해 1.0~3.5m로 예보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정균 6월 결혼, 예비 신부 정민경 누구?…4살 연하의 배우 출신 ‘초혼’
  • 2
    우체국쇼핑, 마스크 한정 판매 소식에 사이트 마비…판매 가격과 구입 시기는?
  • 3
    박해진 전액기부, "코로나19 예방 이렇게 하세요"

사회 최신 뉴스

  • 1
    ‘불타는 청춘’ 김정균♥정민경, 결혼 소식에 청춘들 깜짝…“한번 다녀온 사람이 더 잘해”
  • 2
    ‘존엄사’ 무엇? 환자 스스로 치료 중단 가능…시행 2년 만에 ‘8만 명’ 치료 중단
  • 3
    홍상수-김민희, 베를린 영화제 동반 참석…‘도망친 여자’ 벌써 7번째 작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