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펀드' 투자 업체 대표 자택 압수수색

입력 2019-09-10 10:32수정 2019-09-10 10:46

제보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웰스씨앤티 대표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10일 오전 노원구 최모 대표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 즁이다.

웰스씨앤티는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출자금 14억 원 대부분을 투자받은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다.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있던 때 관급공사를 다량 수주해 조 장관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검찰은 전날 최 대표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또 검찰은 이상훈 코링크PE 대표에 대해서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ㆍ배임,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영장을 청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온라인 개학 강행 조짐에, 교육계 “졸속수업 가능성 커”…개학 연기 ‘한목소리’
  • 3
    씨젠, 증시 거래대금 1위...“하루 2조 원”

사회 최신 뉴스

  • 1
    구로구,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만민중앙교회 직원ㆍ가족
  • 2
    관악구청, 코로나19 22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23·24·25번 확진자 추가 발생 ‘확진자의 부모’
  • 3
    ‘에프엑스’ 엠버, “설리야, 또 놀자”…故 설리 생일 축하에 팬들도 뭉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