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경로' 한반도 관통 예정…한국 기상청 vs 일본 기상청 발표 보니

입력 2019-09-06 10:04수정 2019-09-06 10:05

제보하기

(출처=한국기상청, 일본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 중인 가운데 한·일 두 기상청의 발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 기상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6일 오전 4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다. 이후 7일 오전 3시에는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km 해상에 진입해 오후 3시를 지나 서울과 수도권 부근 해상에 위치한다. 이후 8일 오전 3시 북한 청진을 거쳐 오후에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가 태풍 영향을 받게 된다.

일본기상청의 6일 오전 6시 발표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7일 오전 6시 전남 진도 부근 해상에 진입해 북상하다가 북한 황해남도 해주 육상을 거쳐 자강도, 함경북도, 블라디보스토크를 지난다.

현재 태풍 '링링'은 중심기압 94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47m/s, 시속 22km의 속도로 북진 중이다.

한편,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전국에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태풍이 강하고 커 섬, 서해안, 남해안 등에서 기록적인 강풍이 불 것"이라며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파구 가동초등학교 6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 2
    권미진 다이어트 전 vs 후 비교해보니…50kg 감량 후 '확 달라진 외모'
  • 3
    속보 인천 백석초, 교직원 코로나19 확진…학교 폐쇄

사회 최신 뉴스

  • 1
    서울 여의도 학원강사, ‘쿠팡 물류센터’ 관련 감염 추정
  • 2
    KTX오송역 전차선로 고장 2시간 만에 복구
  • 3
    고양 쿠팡센터 직원 1021명 검사…"추가 확진 아직 없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